'따릉이' 27대 성북천에 집어던진 20대 남성 경찰에 붙잡혀

중앙일보

입력

지난달 3일 서울 여의도 따릉이 대여소에서 시민이 따릉이를 대여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3일 서울 여의도 따릉이 대여소에서 시민이 따릉이를 대여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 공공자전거인 ‘따릉이’ 27대를 하천에 집어던진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따릉이 27대를 성북천에 집어던진 피의자를 20대 남성 A로 특정해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과 12일 총 세 차례에 걸쳐 따릉이 27대를 하천에 내다 버린 혐의를 받는다.

지난 11일과 12일 “성북천에 따릉이 여러 대가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추적한 끝에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경찰은 출석을 요구했고 A씨는 전날 오후 9시쯤 나와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추가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