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쏙 빠져 나타난 방시혁…경영권 분쟁 두달 뒤 '깜짝 근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방시혁 하이브 의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방시혁 하이브 의장 인스타그램 캡처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진의 전역 행사에 참석한 사진을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공개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경영권 탈취’ 문제로 분쟁을 벌인 이후 첫 근황이다.

방 의장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성공적인 복귀를 축하한다”고 적었다. 지난 12일 경기도 연천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육군 병장 만기 전역한 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팬 이벤트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을 개최했다.

이날 팬 이벤트는 진의 전역 후 첫 행사이자 BTS의 데뷔 11주년 행사였다. 진과 함께 한 사진 속 방 의장은 행사 비표를 목에 건 채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지난 4월 게시한 인스타그램 게시물 속 모습보다 살이 다소 빠진 듯한 모습이었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지난 4월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지난 4월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방 의장의 SNS 활동은 민 대표와의 분쟁이 공론화된 이후 처음이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4월 22일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을 탈취하려 한다는 정황을 확보했다”며 내부 감사에 착수했다.

이후 민 대표가 두 번의 기자회견을 열면서 입장을 표명한 반면 방 의장은 공식석상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SNS 활동도 중단했다. 방 의장은 줄곧 침묵을 유지하다가 지난달 17일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를 통해 “한 사람의 악의에 의한 행동이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만들어온 시스템을 훼손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하이브는 지난달 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민 대표를 해임하려 했으나, 하루 전인 30일 법원이 민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주총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민 대표는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 측과는 화해를 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하이브는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