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한 징조?"…경포 백사장 늘어선 '죽은 멸치떼' 알고보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포해변에 밀려 나와 죽은 멸치떼. 연합뉴스

경포해변에 밀려 나와 죽은 멸치떼. 연합뉴스

최근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 백사장으로 밀려 나와 죽은 멸치떼가 잇따라 발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오전 경포해수욕장 백사장 곳곳에는 해변으로 파도에 밀려 나와 길게 띠를 이룬 채 죽은 멸치떼가 목격됐다.

경포해수욕장에서는 2∼3일 전에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났다.

일부에서는 지진 등의 전조가 아닌가 하는 우려도 있지만, 실제 여름철 동해안에서는 거의 매년 반복되는 현상이다.

전문가들은 고등어와 같은 상위 포식자들에게 쫓긴 멸치떼가 해변으로 몰리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또 냉수대 영향으로 급격한 수온변화에 따른 현상으로 보는 의견도 있으며, 지진 관련 등의 추정은 과학적인 근거가 부족하다고 입을 모은다.

이번 경포해수욕장 멸치떼는 주로 밤에 밀려나온 것으로 보여 아침이면 벌써 파리 등이 꼬이는 등 쓰레기 취급을 받고 있다.

경포해변에 밀려 나와 죽은 멸치떼. 연합뉴스

경포해변에 밀려 나와 죽은 멸치떼. 연합뉴스

과거 강릉과 양양, 고성 등에서는 한낮 해변으로 엄청난 양의 멸치떼가 밀려나오면 주민들이 맨손으로 주워 담거나 반두와 뜰채 등을 들고나와 잡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한 주민은 “아침마다 경포 해변에서 맨발 걷기를 하는데 며칠 전부터 죽은 멸치떼가 백사장에 많이 밀려 나와 있어 의아했다”며 “최근 남해안에 지진도 있어 약간 우려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경포해변에 밀려 나와 죽은 멸치떼. 연합뉴스

경포해변에 밀려 나와 죽은 멸치떼.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