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원외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되고 대표는 안되나”

중앙일보

입력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 뉴스1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 뉴스1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14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당권주자들을 중심으로 원외 당대표 한계와 총선 책임론 제기에 대해 “한 전 위원장은 우리 당이 어려울 때 왔는데 그때도 원외였다”고 말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아침 브리핑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전 위원장에 대해서 당권주자를 중심으로 원외 한계가 있다, 총선 책임론이 있다고 얘기한다’는 질문에 “당이 어려울 때 지금까지 비대위원장 모신 분들은 대부분 다 원외 인사였던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때는 원외가 괜찮고 지금은 원외가 안 되고, 이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한 전 위원장의) 총선 책임에 대한 이야기는 여러 차례 말씀드렸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한 전 위원장이 다음주 출마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아는 사안이 없다”고 말했다.

잠재적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전당대회에서 선출될 새 당 대표와 관련해 “전장의 중심이 국회인 만큼 원외 대표의 경우 여러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총선 패배 책임지고 사퇴한 분도 (당 대표) 자리에 다시 나오겠다고 한다”며 “그러면 뭐 하러 사퇴했나. 당 대표를 맡는 것이 책임지는 자세라는 논리는 민주당식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