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도 찾은 맛집인데…워싱턴 '명물' 베이글 가게 퇴출위기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워싱턴 DC 일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베이글 체인 ‘콜 유어 머더(Call Your Mother)’ 조지타운점이 영업 중단 위기에 처했다. 넘쳐나는 손님으로 인근 주민들이 불만을 토로하다 급기야 소송까지 걸고 나서서다.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콜 유어 머더 조지타운점 주변에 사는 주민 16명은 매장의 영업 중단을 요구하는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조지타운은 워싱턴 DC 내에서도 중상류층이 사는 고급 주택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콜 유어 머더는 2020년부터 이 같은 주택가 한복판에서 베이글 및 샌드위치를 판매하는 소규모 매장을 운영해 왔다.

주민들은 “매일 현관 앞에서 진을 치고 샌드위치를 먹는 사람들을 쫓아내는 것은 고역”이라며 “콜 유어 머더가 이웃에 있다는 자체는 매우 즐거운 일이지만, 현재 매장은 번창한 이들이 감당하기에는 지나치게 작다”고 입을 모은다.

뉴욕과 몬트리올 베이글 레시피를 결합한 것으로 알려진 콜 유어 머더는 워싱턴 DC 일대의 대표적 베이글 체인 가운데 하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 매장을 직접 찾아 더욱 유명세를 탔다.

현재 백악관 비서실장인 제프 자이언츠가 사업 초기 투자자 가운데 한 명이었고, 백악관 입성 전 지분을 정리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조지타운을 비롯해 워싱턴 DC 일대 곳곳에 위치한 콜 유어 머더 매장은 인근 주민들의 사랑을 받는 것은 물론이고 한번쯤을 꼭 들려 먹어 봐야할 ‘핫 스폿’이다.

이러한 인기 상점인 조지타운점은 현재 영업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구역위원회의 특별 허가를 취득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한다.

WP는 콜 유어 머더가 임대한 점포가 남북 전쟁 이전부터 거주구역 내에서 예외적 상업 시설로서 운영을 허가받은 유서깊은 자리라고 설명했다. 주민 일부를 포함해 워싱턴 DC 시청에서도 콜 유어 머더 조지타운점 영업에 힘을 싣고 있지만 최종 결론이 어떻게 내려질지 현재로서는 불투명하다고 WP는 덧붙였다.

구역위원회는 지난 12일 청문회를 개최한 데 이어 오는 9월 25일 회의를 재소집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