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한동훈, 여당 대표 출마하려면 명분 확실하게 밝혀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30면

“오롯이 총선 패배 책임지겠다”… 왜 뒤집는지 설명하고

SNS정치보다 채 상병 특검 등 현안 입장과 비전 제시를

국민의힘이 다음 달 23일의 전당대회 지도부 선출 기준을 당원투표 80%, 일반 여론조사 20%로 결정했다. 현재는 당원 100%다. 지난해 3월 전당대회에서 대중적 지지가 낮은 김기현 전 대표를 선출하기 위해 친윤계가 중심이 돼 인위적으로 바꾼 결과였다. 그런 경위로 볼 때 민심 비중이 늘어난 것은 자연스럽다. 다만 지난 4월 총선에서 민심과 멀어져 참패를 당했는데도 윤석열 정부 출범 전 민심 반영 비율(30%)보다도 낮게 조정한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수도권 원외의 30~50% 주장 대신 영남 중심의 현역 의원들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런 한가한 행태로 어떻게 당의 체질을 혁신하려는 것인지 의문이다. 총선에 압승한 민주당(25%)보다도 민심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부정적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당 안팎에선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가 러닝메이트로 삼을 최고위원의 이름도 언급되기 시작했다. 한 전 위원장 자신도 최근 사흘 연속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겨냥한 메시지를 SNS를 통해 냈다. 도서관에서 책을 읽는 모습을 외부에 노출하기도 했고, 면담 인사를 통한 ‘전언 정치’도 해 왔다. 이 정도면 출마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보는 게 맞다.

지난 4월 11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에서 사퇴하겠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 11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에서 사퇴하겠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로 나서려면 확실히 해 둬야 할 게 있다. 설득력 있는 명분과 명쾌한 비전이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패배 후 “모든 책임은 오롯이 내게 있다.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했었다. 보수의 진정한 가치는 책임질 때 책임지는 태도다. 한 전 위원장이 20년 넘게 몸담았던 검찰의 기본 정신도 책임질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것 아니겠는가. 참패를 당한 총선의 패장이 넉 달도 안 돼 슬그머니 다시 당 대표에 출마하는 것 자체가 이질적이고 비상식적인 건 틀림없다. 자존심을 중시하는 한 전 위원장 입장에서도 내키지 않는 결정일 게다. 그럼에도 굳이 출마하겠다고 마음을 굳혔다면 이를 상쇄할 명분이 필요하다. “당원과 국민이 원해서” “지지율이 높아서”와 같은 옛날 정치인의 레퍼토리로는 안 된다. 보수와 중도 모두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참신한 메시지가 나와야 한다. 그럴 자신이 없으면 차라리 출마하지 않는 게 옳을 것이다. 채 상병 특검이나 김건희 여사 특검, 나아가 용산 대통령실과의 관계 등 현안에 대한 명쾌한 입장도 제시해야 한다. 더 이상 SNS, 목격담 정치를 통해 간만 볼 일이 아니다.

정치인에게 팬덤은 중요하다. 한동훈 팬덤은 보수엔 귀중한 자산이기도 하다. 다만 콘텐트 없는 팬덤은 오래 가지 못한다. ‘개딸’에 의지하는 이재명 팬덤과 차별화도 안 될 터다. 팬덤을 국민적 믿음으로 어떻게 확장시킬 것인가, 한 전 위원장에겐 중대한 숙고의 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