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모든 친밀한 관계 공개하라" 英 최대 석유회사,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계 7대 석유 가스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영국 BP.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7대 석유 가스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영국 BP.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7대 석유 가스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영국 BP가 임원들에게 직장 내 친소관계를 모두 공개하라는 규정을 신설했다. 지난해 최고경영자(CEO)가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해고되면서다.

12일(현지시간) BBC 등 각종 외신에 따르면, BP는 지난주 사내 공지를 통해 이해 상충이 있다고 생각하든 아니든, 직장 내 모든 사적 관계를 공개하도록 했다. 사내 연애를 아예 봉쇄하지는 않지만, 중간 관리직 이상의 직급들은 앞으로 '직장 내 모든 친밀한 관계를 공개'할 의무가 있다.

BP는 오는 9월까지 임원급 4500여명 전원이 관련 내용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규정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BP는 임원의 경우 최근 3년간의 직장 내 친소관계를 회사에 알리고, 이해 상충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하는 규정을 이미 갖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사내 연애가 발각돼 사임한 버나드 루니 전 CEO 사례 때문에 강화된 규정을 신설한 것이다.

버나드 루니 전 CEO. 로이터=연합뉴스

버나드 루니 전 CEO.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9월 루니 전 CEO는 직장 내 이해관계 상충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일부 직원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숨겼다가 적발돼 해고됐다. 당시 부적절한 관계있던 여성 직원을 승진까지 시킨 의혹까지 받았다.

실제 이른바 '루니 스캔들' 이후 BP의 시가총액이 지난해 9월 말 대비 13%가량 떨어진 774억파운드(12일 종가 기준)를 기록하는 등 어려운 상황을 맞닥뜨렸다.  루니 전 CEO의 사임이 결정된 날엔 하루 만에 주가가 1.3% 가까이 떨어지기도 했다.

세계 최대 오일 메이저 중 하나인 BP는 본사 영국을 포함, 전 세계에 수천 명 넘는 관리직, 고위 경영진을 고용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