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추억] “부 대물림 않겠다”…515억 기부한 벤처 1세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고인은 “부를 대물림하지 않겠다”며 생전 KAIST에 515억원을 기부했다. [중앙포토]

고인은 “부를 대물림하지 않겠다”며 생전 KAIST에 515억원을 기부했다. [중앙포토]

성공한 국내 벤처기업 1세대이면서, 재산 대부분을 대학에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이 숙환으로 12일 별세했다. 86세.

고인은 1938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났다. 익산 남성고를 졸업한 뒤, 군 복무 중 인연으로 당시 중앙정보부에 특채돼 18년간 근무했다. 퇴직 후엔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인 미래산업을 설립했다. 중앙정보부 근무 당시 해외 출장에서 일본 도시바 라디오 속의 IC(집적회로)를 보고 반도체의 중요성을 깨달은 것이 회사 설립의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검사 장비 업체로 시작한 미래산업은 이후 국산 반도체 수출이 늘면서 고속성장했다. 1999년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미국 나스닥에 상장됐다.

고인은 KAIST와 인연이 각별하다. 미래산업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2001년, 처음으로 300억원을 KAIST에 기부했다. 개인의 고액 기부는 국내 최초였다. 이어 2013년 215억원을 추가 기부했다. 기부금은 당시 국내 이공계 대학 최초 융합학과인 ‘바이오및뇌공학과’를 설립하는 바탕이 됐다. 두 번째 기부는 국내 대학 최초의 미래학·미래전략 학위과정인 ‘문술미래전략대학원’을 설립하는 계기가 됐다.

고인은 2014년 1월 기부금 약정식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데 기여하고 싶은 마음과 ‘부를 대물림하지 않겠다’는 개인적 약속 때문에 이번 기부를 결심했다”며 “이번 기부는 개인적으로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였으며, 또 한편으로는 나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는 소중한 기회여서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고인은 생전에 자녀가 회사(미래산업) 근처에 얼씬도 하지 못하게 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고인은 한국 최초로 개인 고액기부를 실천해, 대한민국 기부 문화의 초석을 놓았다”며 “기업인으로서도, 그 이후의 삶 속에서도 미래라는 화두를 부여잡고 실천해 오신 우리 사회의 큰어른”이라고 말했다.

고인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후 국민은행 이사회 의장(2004)과 KAIST 이사장(2009∼2013) 등을 지냈다. 2014년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아시아·태평양 자선가 48인’에 선정됐다. 같은 해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과학기술훈장 창조장도 받았다. 유족은 양분순씨와 2남 3녀.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 202호실, 발인 15일 오전 9시.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