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준다고 애 낳지 않는다"…'韓 망했네요' 그 교수 또 뼈 때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앤 윌리엄스 캘리포니아대 명예교수가 지난해 EBS 다큐멘터리 'K-인구대기획초저출생'에 출연해 한국의 합계 출산율(2022년 0.78명)을 전해 듣고 놀라고 있다. 사진 EBS 캡처

조앤 윌리엄스 캘리포니아대 명예교수가 지난해 EBS 다큐멘터리 'K-인구대기획초저출생'에 출연해 한국의 합계 출산율(2022년 0.78명)을 전해 듣고 놀라고 있다. 사진 EBS 캡처

한국의 합계 출산율이 0.78(2022년 기준)이라는 사실에 "완전히 망했다"라며 양손으로 머리를 부여잡는 반응을 보여 화제를 모은 조앤 윌리엄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법대 명예교수가 이번에도 저출산에 대해 뼈 있는 발언을 했다.

윌리엄스 교수는 13일 E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 '창사특집 조앤 윌리엄스와의 대화 예고편'에서 "돈을 준다고 아이를 낳지 않는다"며 "아이 낳기를 강요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청년들은 아이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지 않았다"며 "그들은 아이를 낳을 수 없다고 말했다"라고도 말했다.

윌리엄스 교수는 지난 7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한국에서 야망을 갖고 일하면서 아이를 책임지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며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낸 과거의 노동 방식이 현재 한국 사회를 약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필요한 것은 일하는 방식의 혁명"이라고 주장했다.

일과 가정의 양립이 어려운 노동 문화를 바꾸지 않는다면 현금성 지원을 확대하는 것만으로는 저출생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윌리엄스 교수는 지난달 30일 JTBC와 인터뷰에서도 자신과 자신의 딸은 "극단적으로 긴 근무 시간이 당연한 직장 문화에서 일하지는 않았다"며 "아직도 저출산을 유발하는 이런 이유를 가진 한국이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녀의 양육을 위해 경력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은 국가에 큰 손실이라고 지적했다. 윌리엄스 교수는 "한국이 젊은 여성들을 훈련하고는 엄마가 된 뒤 노동 시장에서 밀려나면서 버려지는 국내총생산(GDP)을 생각하면 경제적으로도 말이 안 된다"며 "비정규직이 된 사람의 경력도 끝나고, 나라 경제도 끝난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교수는 지난해 8월 EBS 다큐멘터리 '인구대기획 초저출생'에 출연해 2022년 한국의 합계 출산율이 0.78명이란 사실을 전해 듣고 "대한민국 완전히 망했다. 그 정도로 낮은 수치의 출산율은 들어본 적도 없다"며 양손으로 머리를 부여잡은 반응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합계출산율은 가임기 여성이 평생 낳는 자녀 수를 가리키는 수치다. 올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0.6명대일 것으로 전망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