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겸직·근무태만 의혹 정정보도…실추된 명예 회복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농구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중앙포토

농구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중앙포토

농구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측이 "근무 태만 의혹을 최초 보도한 매체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정정보도했다"며 거듭 의혹을 부인했다.

현주엽 소속사 티엔엔터테인먼트는 13일 성명을 내고 "금일 현주엽 감독에 대한 의혹을 최초 보도한 매체에서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라 '부족한 근무시간을 대체근무 등을 통해 보충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겸직 및 근무 태만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정정 보도했다"라고 했다.

이어 "당사는 현주엽 감독의 갑질 및 근무 태만 논란에 대해 방송한 MBC '실화탐사대'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소한 상태이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현주엽 감독에 대한 모든 의혹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지만, 당사는 현주엽 감독의 실추된 명예를 온전히 회복하는 그 날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주엽은 지난 3월 방송촬영 등 외부일정으로 인해 휘문고 훈련을 불참하는 등 농구 감독 업무에 소홀히 했다는 내용의 민원이 서울시 교육청에 접수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또 고교 선배를 보조 코치로 선임해 훈련을 일임했다는 것과 아들 2명이 소속된 휘문중 농구부 업무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이에 MBC '실화탐험대'는 4월 해당 사안을 집중 조명하며 의혹은 더욱 불거졌다.  당시 소속사는 "'실화탐사대' 측이 현주엽 감독 의혹에 대한 취재를 시작할 때부터 성실하게 협조했는데도 '실화탐사대' 측은 당사 측 입장을 100% 반영하지 않은 채 방송을 송출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음해하려는 세력에 관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