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프랑스에 3-2 승… VNL 2승째 거두며 세계랭킹 34위로 점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꺾은 한국 여자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꺾은 한국 여자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여자배구 대표팀이 VNL에서 2승째를 거두면서 5연패에서 벗어났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 일본 후쿠오카현 기타규슈시 서일본종합전시장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세트 스코어 3-2(25-23, 21-25, 17-25, 25-22, 15-13)로 이겼다. 정지윤이 20점으로 공격을 이끌고 강소휘(18점), 정호영(12점), 이다현(10점) 네 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프랑스전에서 득점을 올리고 기뻐하는 정지윤. 사진 국제배구연맹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프랑스전에서 득점을 올리고 기뻐하는 정지윤. 사진 국제배구연맹

1주 차 마지막 경기에서 태국을 3-1로 이긴 우리 대표팀은 이번 대회 2승째를 거두면서 2승 8패(승점 6)를 기록했다. 랭킹포인트 8.67점을 추가한 한국은 세계랭킹 39위에서 34위로 다섯 계단 뛰어올랐다. 지난 2년 연속 12전 전패를 당했던 대표팀은 소기의 성과를 거두는 데 성공했다. 한국은 14일 이탈리아, 16일 네덜란드와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1세트 초반 대표팀은 세터 김다인과 정지윤(이상 현대건설)의 서브 에이스와 정호영(정관장)의 속공으로 15-8로 크게 앞섰다. 그러나 20점대에 오른 뒤 프랑스의 맹공에 한 점 차까지 쫓겼다. 그러나 24-23에서 이다현(현대건설)이 중앙 속공을 성공시켜 마무리했다.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프랑스전에서 공격하는 강소휘. 사진 국제배구연맹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프랑스전에서 공격하는 강소휘. 사진 국제배구연맹

그러나 2세트와 3세트는 프랑스의 승리였다. 한국은 리시브가 흔들렸고, 프랑스의 헬렌 카조테와 할마투 바의 공격이 연이어 터졌다. 미들블로커 아만다 실베스의 속공도 전혀 막지 못했다. 한국도 정지윤을 중심으로 맞섰으나 화력 싸움에서 밀렸다.

그러나 4세트 아포짓 스파이커로 투입된 문지윤(GS칼텍스)이 연이어 강력한 공격을 펼쳤다. 강소휘(GS칼텍스)의 오픈 공격도 터지면서 꾸준히 앞섰다. 막판 투입된 표승주(정관장)의 쳐내기 득점으로 24-22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표승주의 서브가 곧바로 넘어오자 이다현이 다이렉트 킬로 마무리해 5세트로 끌고 갔다.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꺾은 한국 여자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13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꺾은 한국 여자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5세트 초반 앞서가던 한국은 11-12에서 문지윤의 공격이 벗어나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을 두 번이나 한 끝에 터치아웃이 확인됐다. 한국은 13-13에서 다시 교체로 들어온 표승주가 서브로 2점을 이끌어내면서 역전승을 완성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