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병원 휴진 불참에…의협회장 또 막말 "폐렴끼 병 만든 이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투쟁선포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투쟁선포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임현택 의협 회장이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밝힌 전국 아동병원협회장을 맹비난했다.

임 회장은 13일 페이스북에 최용재 대한아동병원협회 회장(의정부 튼튼어린이병원장) 인터뷰를 공유한 뒤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폐렴끼'란 병을 만든 사람들"이라며 "멀쩡한 애를 입원시키면 인센티브를 주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최 회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한의사협회의 휴진 투쟁에 공감하고는 있지만, 각자 처한 상황이 있다 보니 환자를 두고 떠나기는 어렵다"며 집단 휴진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 회장은 "아동병원의 상황이 워낙 좋지 않은 데다 하루만 안 봐도 위험한 중증 환자도 적지 않다"고 부연했다.

아동병원협회 외에도 대한마취통증의학회도 18일 정상 진료하기로 했다.

한편 의협은 오는 18일 전면 휴진하고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학 병원들도 18일 휴진을 예고했지만, 응급실과 중환자실, 분만실 등은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은 오는 17일부터 응급실, 중환자 등을 제외한 모든 진료과의 진료를 중단하기로 했다. 울산대 의대, 가톨릭대 의대, 성균관대 의대 교수들도 18일 집단 휴진에 동참하기로 결정했고 연세대 의대·세브란스병원 교수들은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