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우기? 라인야후 日서 라인페이 접는다

중앙일보

입력

라인야후가 지난 10년간 진행해오던 일본 내에서의 ‘라인페이’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종료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대해 시장은 라인야후의 이번 결정을 사실상 네이버와의 결별 수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10년 사업 접고 소뱅 '페이페이'로 일원화 

일본 라인야후가 오는 2025년 4월30일을 기한으로 지난 10년간 일본서 해오던 '라인페이' 결제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라인페이 종료 안내 페이지 캡처.

일본 라인야후가 오는 2025년 4월30일을 기한으로 지난 10년간 일본서 해오던 '라인페이' 결제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라인페이 종료 안내 페이지 캡처.

이날 라인야후는 보도자료를 통해 “향후 희망하는 사용자를 대상으로 라인페이 잔고를 페이페이(Paypay) 잔고로 이동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기로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라인페이를 접고 소프트뱅크가 주도하는 페이페이로 통합한다는 의미다.

서비스 종료 시점은 2025년 4월 30일로 라인야후는 대만과 태국 등에서의 라인페이 서비스는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금과 결제 등이 가능한 라인페이는 지난 2014년 12월 도입됐다. 지난 5월 기준 4400만명을 확보하고 있다.

라인야후는 라인페이 종료에 대해 “그룹 시너지 확대를 위해 사업을 재편해 중복된 사업 영역을 단일화하는 등 금융 영역에서 경영자원의 선택과 집중을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사의 제공 서비스가 중복되기 때문에 라인페이에서 페이페이로의 사업 양도는 하지 않고 잔고 이행만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라인 사태 영향…'네이버 결별' 수순?

이데자와 다케시(出澤剛) 일본 라인야후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8일 일본 소프트뱅크와 절반씩 지분을 나눠 가진 네이버에 대한 자본 변경 요청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EPA=연합뉴스

이데자와 다케시(出澤剛) 일본 라인야후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8일 일본 소프트뱅크와 절반씩 지분을 나눠 가진 네이버에 대한 자본 변경 요청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EPA=연합뉴스

이런 라인야후의 움직임에 대해 업계는 모회사(A홀딩스) 지분을 소프트뱅크와 함께 각각 50% 씩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 지우기'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때 결제 시장에서 경쟁하던 라인페이와 페이페이는 지난 2021년부터 사실상 통합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11월 발생한 라인야후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계기로 통합이 연기됐다.

시장이 라인페이 서비스 종료를 탈(脫) 네이버 움직임으로 해석하는 건 앞서 나온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 때문이다. 총무성은 개인정보 유출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 위탁처 관리·감독을 하기 어려운 ‘지배관계’에 있다고 보고 라인야후에 ‘자본관계 재검토’가 담긴 행정처분을 두 차례 내렸다.

라인야후 지분구조 그래픽 이미지.

라인야후 지분구조 그래픽 이미지.

라인야후의 이데자와 다케시(出澤剛)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8일 열린 결산설명회에서 탈 네이버를 공식화했다. 그는 A홀딩스에 ‘자본 변경’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소프트뱅크가 머저리티(majority·다수)를 취하는 형식으로의 변경이라는 것이 대전제”라고 부연하며 네이버와의 관계 정리를 공식화했다. 동시에 라인 앱 개발을 주도해 ‘라인의 아버지’로 불리는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CPO)가 이사회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지분 매각 협상을 진행 중으로, 라인야후는 오는 7월 1일까지 총무성 행정지도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