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복도서 비틀비틀…술 아니었다" 교사 충격 증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교실 자료사진. 사진 pxiabay

교실 자료사진. 사진 pxiabay

19년 차 현직 교사가 학교에서 한 학생이 마약에 취해 비틀거리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익명을 요구한 중학교 교사 A씨가 최근 학교에서 학생의 마약 복용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A씨는 "해당 학생이 학교에서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여줬고, 다른 학생들이 이를 목격했다"면서 "아이들 사이에서는 이 학생이 술을 마시고 학교에 왔다는 소문이 퍼졌는데 술 냄새가 나지 않았기 때문에 '헛소문 내지 말라'고 아이들을 타일렀다"고 전했다.

하지만 다음날에도 해당 학생이 술 취한 사람처럼 복도를 비틀거리면서 걸어 다녔고, 이 모습을 다른 학생들과 교사들이 봤다고 한다.

이에 제자의 건강이 걱정됐던 담임교사가 상담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학생이 최근 텔레그램을 통해 모르는 사람에게 다이어트 약을 구해 먹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은 이 약을 옆 반 친구와 같이 먹었다고 했다.

'마약은 아니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지적에 A씨는 "아이들은 절대 마약이라고 표현하지 않는다. 은어를 사용한다. 실제로 SNS 다이렉트 메시지로 접근해 값싼 중국산 합성 마약을 다이어트 약이라고 홍보하는 거로 알고 있다"며 "학생 본인도 환각성 있는 마약이라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혼날 테니까 끝까지 다이어트 약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후 지역 경찰서에서 학교를 방문해 학생에게 약을 어디서 샀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갔다"고 덧붙였다.

A씨가 제자들에게 물어 확인한 결과, 이미 학생들 사이에서 마약 구매는 "흔하게 있는 일"이 됐으며, "텔레그램을 통해 쉽게 마약을 구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실제로 최근 법무부의 통계를 보면 청소년 마약사범은 2019년 기준 239명에서 지난해 1477명으로 6배 이상 증가했다.

A씨는 "요즘 청소년들 사이에서 또 문제인 게 불법 도박인데, 제자 말에 따르면 텔레그램에도 불법 도박방이 많아서 여기에 들어가 있으면 마약을 권유하는 메시지가 많이 온다고 한다"면서 불법 도박에 빠지게 되면 마약에 빠질 확률이 높다고 했다.

또한 "마약을 한번 시작하게 되면 그 학생을 중심으로 일종의 커뮤니티가 형성되고, 그 지역 총책과 친하게 지내는 경우가 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펜타닐이 몇천원 단위까지 내려갔다고 들었다"며 "대량으로 구매한 뒤 가격을 덧붙여서 주변 친구들한테 되파는 아이들이 있다더라"고 전했다.

A씨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놀랐고, 청소년 마약 문제가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느끼게 됐다면서 "학교 현장에서는 예방 교육에만 의존하고 있다. 약물 오남용 교육 시간은 더 느는 추세지만 실제 교육이 필요한 친구들은 학교 밖 청소년이다. 학교 밖에서 적극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