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아름, 고소장만 3건…"빌린 돈 3700만원 안 갚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 사진 아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 사진 아름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티아라’의 전 멤버 이아름씨로부터 빌려준 돈을 돌려받지 못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잇따라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기 광명경찰서는 이씨를 사기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3건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고소인 3명이 주장하는 피해 금액은 총 3700만원가량이다. 이들은 “이씨가 남자친구와 개인적인 사정 등을 이유로 돈을 빌려 간 뒤 현재까지 갚지 않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명경찰서는 지난 3월 이씨에 대한 사기 혐의 고소장을 최초로 접수했다. 이후 지난달까지 2건의 고소장을 타 지역 경찰서로부터 추가로 이송받았다.

이씨는 친권이 없는 자녀를 전 남편의 동의 없이 데리고 있으면서 어린이 집에 보내지 않는 등 교육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미성년자 약취 유인, 아동복지법 위반)로 지난달 자신의 모친 A씨와 함께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아름의 전 남편 B씨는 지난 2월 아름과 A씨를 각각의 혐의로 고소했었다.

이씨는 2012년 걸그룹 티아라에 합류해 활동하다가 이듬해인 2013년 팀에서 탈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