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뭐하는 사람이죠?"…의협회장 공개 저격한 전공의 대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투쟁 선포를 하고 있다. 2024.6.9/뉴스1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투쟁 선포를 하고 있다. 2024.6.9/뉴스1

박단 전공의 대표가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13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현택 회장은 도대체 뭐 하는 사람이죠?”라며 임 회장을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의협이 의대 교수 단체 등과 연석회의를 한 뒤 모든 직역이 의협 중심의 단일창구를 만들겠다고 뜻을 모았다는 기사 링크를 걸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중심? 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것인지”라며 “벌써 유월 중순이다. 임현택 회장은 이제는 말이 아니라 일을 해야 하지 않을지”라고 했다.

이어 “여전히 전공의와 학생만 앞세우고 있지 않나”라며 “단일 대화 창구? 통일된 요구안? 임현택 회장과 합의한 적 없다. 범 의료계 대책 위원회? 안 간다”고 덧붙였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 위원장은 “대전협의 요구안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전협은 전공의 집단 사직에 앞서 ▲의대 증원 2000명 계획과 필수의료 패키지 전면 철회 ▲의사 수계 추계 기구 설치 ▲수련병원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불가항력 의료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 완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부당명령 철회 및 사과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 정부에 7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