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다리 부러뜨리자"…中, 도 넘은 '휠체어 합성사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1일 중국과의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중국이 패배한 이후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도를 넘는 합성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11일 중국과의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중국이 패배한 이후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도를 넘는 합성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중국에서 손흥민이 다리를 다쳐 휠체어에 타고 있는 합성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vs 중 축구 관련해서 중국 인터넷에서 유행 중이라는 짤’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손흥민이 다쳐 휠체어에 앉아 매니저 도움을 받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다른 사진에서는 중국 선수가 휠체어에 앉아 있는 손흥민에게 과일 바구니를 주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휠체어 4대에 각각 쓰레기봉투로 보이는 물체가 올려져 있고, 중국어로 김민재·손흥민·황희찬·이강인의 이름이 쓰여 있다.

작성자 A씨는 “(중국 누리꾼들이) 손흥민을 비롯해 유럽파 선수들에게 깊은 태클로 다리를 부러뜨리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과 중국의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 이후 경기에서 다리를 부러뜨려야 한다며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합성사진은 앞서 손흥민이 두 손과 손가락을 이용해 ‘3-0’을 만들어 보인 데 대한 반응으로 해석된다.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 도중 손흥민이 넘어지자 중국 관객들을 일제히 야유를 보냈다.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야유를 보내는 중국 관중을 향해 3대0 표시를 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야유를 보내는 중국 관중을 향해 3대0 표시를 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반응을 살피던 손흥민은 씩 웃은 뒤 두 손과 손가락을 이용해 ‘3-0’을 만들어 보였다. 지난해 11월 중국 선전에서 열린 두 나라의 2차 예선 첫 번째 맞대결 결과(한국 3-0승)를 재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이날 경기는 1-0으로 한국이 승리했다. 해당 장면은 중국 현지에서도 화제가 돼 당시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검색 순위에 ‘손흥민이 도발했다’가 상위권에 올라왔다.

중국전 직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중국 팬들에게) 야유를 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 우리 홈구장에서 이런 행동은 한국 팬들을 무시하는 처사라 생각해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확산 중인 합성 사진에 대해 한국 네티즌들은 “중국 선수들끼리 태클하시라”“경기에서 심판이 적절하게 경고 카드로 끊어줘서 다행이지 안 그랬으면 실제로 저랬을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연예계 고질병 고칠건데요?” 기획사 사장 된 타일러 도발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2431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