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몽골 접촉" 본지 보도에…日 "답변 삼갈 것" 韓 "日과 소통 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일이 지난달 중순 몽골에서 비밀 접촉했다는 본지 보도([단독] 북∙일, 몽골서 비밀접촉…"김정은 직보라인 보냈다", 6월 13일자 중앙일보 1·6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관방장관이 "사안의 성격상 답변을 삼가겠다"고 13일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 AP. 연합뉴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 AP. 연합뉴스.

하야시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북·일 접촉 사실을 묻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도 거듭해서 말한 것처럼 일본과 북한의 여러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정상회담을 실현하고자 총리 직할 고위급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일 접촉에 정무 3역(각료·부대신·정무관)과 일본 정부 관계자가 포함됐는가'라는 질문에도 "북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다양하게 대응해 오고 있지만 사안의 성질상 답변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하야시 장관은 또 기시다 총리가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해 오는 8월 몽골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는 앞선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무엇도 결정된 것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본지는 이날 북한과 일본 인사들이 지난달 중순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또 "북한에선 정찰총국·외화벌이 관계자 등 3명이 참석했으며, 일본 측은 유력한 가문 출신의 정치인이 대표단의 일원으로 나왔다"는 복수의 정보 소식통의 언급도 전했다.

인공기와 일장기. 중앙DB.

인공기와 일장기. 중앙DB.

그간 일본은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정상회담을 비롯한 고위급 회담을 물밑에서 추진해왔다. 워낙 비밀리에 진행되는 사안인 만큼 일본 정부도 관련 보도에 즉답하지 않으며 "사안의 성질상 답변을 삼가겠다"는 말로 갈음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 정부도 일단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관련 질문에 "정부는 일본과 북한 간 접촉을 포함해서 북핵,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일본 측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일본과 북한 간의 접촉은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보도를 부인하지 않은 채 원칙적 입장을 유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북·일 접촉과 관련해 한·일 간 소통이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특정 시기라고 말하지 않겠지만 한·일 간에는 수시로 외교 채널을 통해 한반도 문제 관련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일 접촉 관련 질문에 "확인할 사항이 없다"고만 답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예의주시 중이나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1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정례브리핑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1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정례브리핑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