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부친, 몰래 도장 팠다"…그 뒤엔 3000억대 새만금 사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세리. 연합뉴스

박세리. 연합뉴스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그의 부친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이 사건의 배경에는 3000억대 새만금 레저시설 조성 사업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씨의 아버지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으며, 최근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해당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재단 측 변호인은 “박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하는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며 “설립 업체가 관련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했는데, 나중에 저희가 위조된 도장인 것을 알고 고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새만금 관광단지 개발사업은 새만금 관광레저용지에 민간 주도로 1.64㎢ 규모의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새만금개발청은 2022년 6월 개발사업 우선협상자를 선정했다. 해당 민간사업자는 3000억대 규모의 해양 골프장과 웨이브 파크, 마리나 및 해양 레포츠센터 등 관광‧레저 시설과 요트 빌리지, 골프 풀빌라 등 주거‧숙박시설, 국제골프학교 조성 등을 제안했다.

여기에는 박씨의 부친이 가짜로 꾸민 박세리희망재단 명의 의향서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골프 여제 박세리 선수의 재단이 나서 ‘박세리 골프 아카데미’를 세우겠다는 계획은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새만금개발청은 박세리희망재단 측에 골프 관광 개발사업에 협조할 의향이 있는지 확인 요청을 했다. 그제야 서류 위조 사실을 알게 된 재단 측은 박씨의 부친을 고소하게 됐다.

본래 새만금 해양레저복합단지는 올해 10월 개장 예정이었지만, 박씨의 위조문서 제출로 현재는 올스톱 상태다.

사진 박세리희망재단 홈페이지 캡처

사진 박세리희망재단 홈페이지 캡처

현재 박세리희망재단은 홈페이지에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예정이 없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재단은 보도자료를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은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단체의 재단법인으로 정관상 내외국인학교 설립 및 운영을 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박세리희망재단은 국제골프학교설립의 추진 및 계획을 전혀 세운 사실이 없으며 앞으로도 어떠한 계획이 없다”며 “현재 경찰 수사가 완료됐으며 검찰에 송치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 또한 추후 손해배상 청구 소송, 관련 사업자에 대한 사업 참여 제한 조처를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