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日 서밋 코스메틱스에 친환경 화장품 원료 공급

중앙일보

입력

권영운 GS칼텍스 기술연구소장(왼쪽)과 아키야마 고 서밋 코스메틱스 대표가 지난 12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권영운 GS칼텍스 기술연구소장(왼쪽)과 아키야마 고 서밋 코스메틱스 대표가 지난 12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가 글로벌 화장품 원료 유통 기업인 일본 서밋 코스메틱스와 손잡고 친환경 화장품 원료 사업 확대에 나선다. GS칼텍스는 지난 12일 일본 도쿄에서 서밋 코스메틱스와 그린다이올(GreenDiol) 원료 화장품 시장 개척, 글로벌 화이트바이오 사업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린다이올은 GS칼텍스가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 기술을 개발한 천연 물질로, 보습·항염 효과 등이 있는 ‘2,3-부탄다이올’의 브랜드명이다. 이번 협약으로 GS칼텍스는 서밋 코스메틱스에 그린다이올을 공급한다.

서밋 코스메틱스는 글로벌 상사 기업 스미토모의 자회사다. GS칼텍스는 한국, 북미, 유럽, 남미 등지로 뻗어있는 서밋 코스메틱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일본을 포함한 글로벌 판매 채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GS칼텍스는 “그린다이올 해외 판매량이 2019년에 비해 2023년 약 160배 증가하는 등 판매량 증가세가 빠르다”고 밝혔다.

더불어 서밋 코스메틱스는 그린다이올에 대한 일본 의약품·의료기기 종합기구(PMDA·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추진한다. PMDA 허가를 받으면 그린다이올은 일반 화장품 원료뿐 아니라 주름 개선, 미백 등 각종 기능성 화장품 원료로 쓸 수 있어 공급 대상이 넓어진다.

권영운 GS칼텍스 기술연구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그린다이올의 글로벌 시장 확대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화이트 바이오 사업 선도기업으로 도약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지속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트 바이오는 옥수수·콩·목재류 등 재생 가능한 식물자원을 원료로 화학제품, 바이오연료 등을 생산하는 기술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