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와 3년 재계약한 전희철 감독 “임기 내 우승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SK 전희철 감독. 김경록 기자

SK 전희철 감독. 김경록 기자

프로농구 서울 SK의 지휘봉을 3년 더 잡게 된 전희철(51) 감독은 “임기 안으로 꼭 우승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SK는 13일 전 감독과 3년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SK와 전 감독은 일찌감치 재계약 합의를 마쳤지만, 최종 결재가 조금 늦어지면서 여름 훈련이 시작된 뒤에야 공식발표가 났다. 이로써 2021년부터 시작된 동행은 2027년까지 이어지게 됐다.

이날 연락이 닿은 전 감독은 “올해로 SK와 함께한 지 벌써 21년째다. 선수로 시작해 프런트와 코치 그리고 감독을 거치면서 정말 오랜 기간 몸담았다”면서 “다시 기회를 주신 구단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 지난 시즌 성적이 조금은 아쉬웠지만, 더 잘하라는 의미로 이번 재계약을 결정해주셨다고 믿겠다”고 말했다.

2008년을 끝으로 현역 유니폼을 벗은 전 감독은 SK에서 차근차근 지도자 수업을 받았다. 2군 감독을 시작으로 구단 운영팀장과 전력분석원, 수석코치를 거치면서 경험을 쌓았다. 이어 2021년 4월 문경은 감독의 후임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KBL 역대 최소경기 100승을 달성한 SK 전희철 감독을 향해 물을 뿌리는 선수들. 사진 KBL

KBL 역대 최소경기 100승을 달성한 SK 전희철 감독을 향해 물을 뿌리는 선수들. 사진 KBL

전 감독은 SK 지휘봉을 잡자마자 챔피언결정전을 제패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22~2023시즌에도 준우승을 차지했고, 지난 2월에는 KBL 역대 최소경기(151게임) 100승을 달성하면서 새 역사를 썼다.

전 감독은 “우승으로 시작했지만, 이후 2년간 준우승과 4위로 계속 내리막을 타는 모양새가 됐다”면서 “이제는 다시 상승 그래프를 그려야 하지 않겠나. 구단에서 기회를 주신 만큼 올 시즌을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했다. SK 구단은 전 감독의 재계약 조건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연봉과 계약금 등은 10개 구단 가운데 최고 대우로 알려졌다. 전 감독은 “구단에서 많이 배려해주셨다”고 에둘러 말했다.

연장 동행을 택한 SK의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전 감독 역시 이를 잘 알고 있다. 전 감독은 “모든 구단은 사령탑을 선임할 때 우승을 원한다고 생각한다. 3년이라는 임기 동안 꼭 SK팬들에게 우승을 선물하겠다”고 다짐했다.

휴식기를 마친 SK는 최근 양지체육관에서 훈련을 재개했다. 다음달 중순까지 호흡을 맞추고, 22일 즈음에는 강원도 고성으로 넘어가 팀워크를 다진다. 이 사이 전 감독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거스에서 열리는 미국프로농구(NBA) 서머리그를 찾아 외국인선수들을 물색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