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재명, 野 간사단 불러 “상임위 유튜브 생중계 방안 찾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 소속 상임위 간사단에게 “유튜브 등을 통해 상임위 회의를 더 많이 생중계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여당의 상임위 보이콧에 대응하는 방책으로 유튜브를 활용하자는 것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찬대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서영교 최고위원 발언을 듣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찬대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서영교 최고위원 발언을 듣고 있다. 뉴스1

13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이 대표는 전날 상임위 간사단과 오찬 간담회 중에 이런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 대표는 “지상파 3사가 중계해주지 않는 한 국민이 상임위 회의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마땅치 않은 지금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며 “유튜브나 SNS를 통해서 상임위가 생중계되도록 해 국민들께 우리가 일하는 모습을 더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국민들이 국회가 일을 안 한다고 오해하고 계시는데, 상임위를 그대로 생중계해서 보여주면 국민의힘이 회의장에 안 들어온 모습, 민주당이 회의를 열어 애쓰는 모습을 전부 보여줄 수 있지 않겠나”라며 “그렇게 되면 일 안 하는 의원들은 힘들어지겠지만 일 하는 의원들로선 나쁠 게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국민의힘이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진행하거나 통보하는 의사일정에 전혀 동참하거나 협조할 수 없다”(추경호 원내대표)며 상임위를 보이콧하는 데 대한 대응책 성격이다.

국회 상임위는 이미 국회방송 및 지상파·종편·보도전문채널이 유튜브 등으로 생중계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 대표가 굳이 ‘유튜브 생중계’ 필요성을 역설한 건 정치 유튜버 등으로 채널을 다양화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한 참석자는 “이 대표가 직접 언급한 건 아니지만, 개인 유튜버를 활용하는 방안까지도 열어놓자는 취지였다”며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허가를 받으면 의원이 아닌 사람들도 회의를 방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민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간사 선출을 위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민의힘 측 좌석이 비어있다. 연합뉴스

최민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간사 선출을 위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민의힘 측 좌석이 비어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의 이런 제안이 경기지사 시절 내부 대책회의를 유튜브로 중계했던 방식과 유사하다는 말도 나온다. 이 대표는 경기지사 시절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방역 실·국장 회의(2019년 6월), 금융소외계층 지원 방안 모색 긴급 라이브 대책회의(2021년 6월) 등의 내부 회의를 노출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서는 상임위에 정부 부처 공무원들의 출석을 강제하는 방안도 거론됐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공무원이 여야 협의 무산 등을 핑계로 상임위 출석 요청을 거부할 경우는 법안 청문회나 현안 청문회를 열어서 증인으로 신청하자는 얘기가 나왔다”며 “정식 증인으로 신청했는데도 출석을 거부하면 즉각 처벌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016년 국회 행안위에서 ‘백남기 농민 청문회’를 열어 강신명 당시 경찰청장 등을 증인으로 부른 경험이 있다.

이런 아이디어는 곧장 실행됐다. 민주당은 12일 법사위에 이어 13일 복지위와 국토위에서 잇달아 전체회의를 열고 ‘국무위원 및 정부위원 출석 요구의 건’을 의결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정부 부처 업무보고가 취소돼서 이유를 들어보니 국민의힘 원내지도부 지시 사항이라서 거부한다고 했다”며 “국민의힘이 하지 말란다고 하지 않는 부처 공무원들은 제정신인가”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