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호선 女승객 돈 뜯는 '여장 남자'…"나도 봤다" 목격담 속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여장을 한 남성이 수도권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여성 승객의 돈을 빼앗는 모습이 포착됐다. JTBC 캡처

여장을 한 남성이 수도권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여성 승객의 돈을 빼앗는 모습이 포착됐다. JTBC 캡처

여장을 한 남성이 수도권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여성 승객의 돈을 빼앗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2일 JTBC ‘사건반장’에서는 지난 11일 밤 10시쯤 지하철에서 치마를 입은 한 남성이 일면식 없는 여성에게 큰소리로 위협하면서 현금을 빼앗는 상황을 목격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검은색 긴 치마를 입은 남성이 여성 승객 앞에 서 있고, 여성이 마지못해 돈을 건넨다. 이 남성은 지폐를 확 낚아채고 소리를 질렀다. 이후 다른 승객을 향해 가며 혼자 중얼거리는가 하면, 소리를 지르며 위협을 했다.

제보자 A씨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처럼 보였다”며 “금품을 빼앗는 모습을 보고 너무 무서웠다”고 밝혔다.

이어 “남성의 정체를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정신병을 앓거나 장애가 있다면 가족이나 경찰 등을 통해 적절한 보호를 받고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온라인에서도 서울지하철 1호선, 4호선, 5호선 등에서 같은 남성을 봤다는 누리꾼들의 목격담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사람 많을 땐 창피한지 저 짓 안 하고 사람 없을 때만 저렇게 돌아다니더라. 내릴 때는 정상인 되던데”라고 전했다.

한편 공갈죄는 협박 또는 폭행을 수단으로 금품을 요구하고 갈취하는 경우 성립된다. 형법에 따르면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 “‘또타지하철’로 긴급 신고” 당부

서울교통공사는 해당 남성을 발견할 경우 공사 공식 앱인 ‘또타지하철’의 ‘긴급상황’ 기능을 이용해 신속하게 신고해달라고 이날 당부했다.

공사에 따르면 11일 저녁시간대 3호선 열차 내에서 긴 치마를 입은 남성이 큰 소리로 구걸하는 한편 몇몇 승객을 대상으로 위협적인 말을 하며 돈을 갈취했다. 관련해 공사에는 해당 남성과 관련한 민원이 2건 접수됐다.

아울러 공사는 해당 남성을 목격할 경우 공사 공식 앱인 ‘또타지하철’의 ‘긴급상황’을 통해 즉각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경우에는 전동차와 역사 내 마련된 비상호출장치를 이용할 수 있다.

공사 관계자는 “상황을 신속히 인지해야 즉시 출동해 대처할 수 있는 만큼, 지하철 내 이상상황 발생 시에는 해당 방법들을 통해 신속히 경찰 및 공사 직원들에게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