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中, 러시아 지원 멈추라" 결의한다...러, 미국 코앞에 핵잠수함 보내

중앙일보

입력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3일(현지시간)부터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중국에 대(對)러시아 지원을 중단하라고 촉구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한층 강화한 데 이은 압박으로, 러시아는 미국과 인접한 쿠바에 핵잠수함을 보내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지난 12일 블룸버그통신은 G7 정상회의에서 발표될 공동성명 초안을 입수해 "러시아 방위 산업에 대한 중국의 지속적인 지원이 안보에 중요하고 광범위한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G7 정상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하도록 압박하고, 평화를 지지하라"고 중국에 요구할 방침이다. 그간 미국을 위시한 서방 국가들은 중국이 대러시아 제재를 우회해, 무기에 직접 활용되거나 무기 제작에 필요한 기술과 부품을 러시아에 제공한다며 비판해왔다. 더불어 G7은 무역 부문에서도 중국에 국제 규범을 준수하라고 촉구할 예정이다. 다만 성명의 구체적인 내용은 정상회의 기간 변경될 수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중국 정부는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블룸버그통신에 성명을 보내 "G7은 분쟁의 당사자가 아닌 국가(중국)에 근거 없는 비난을 하기보다는, 상황 완화와 정치적 위기 해결을 위해 그 여건을 조성할 실용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는 13일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이탈리아 동남부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 인근 도로. 보안 인력이 강화됐다. AP=연합뉴스

오는 13일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이탈리아 동남부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 인근 도로. 보안 인력이 강화됐다. AP=연합뉴스

이날 미 재무부·국무부 등은 러시아가 서방의 제재를 피하고 전쟁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단체 300곳 이상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모스크바 증권거래소(MOEX) 및 자회사,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 관련 회사를 비롯해 중국·튀르키예·아랍에미리트(UAE)의 개인·단체들도 새로운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또 러시아 방위 산업과 관련된 1차 제재 대상과 거래하는 외국 금융기관에 대한 '2차 제재'도 강화했다. 미 재무부는 '방위 산업'의 범위를 확대했다며, 2차 제재 대상이 기존 1000여 곳에서 4500여 곳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러시아 국민에 대해 특정한 정보통신기술(IT) 서비스 및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것도 금지하기로 했다.

러시아, 미국 코앞 쿠바에 핵잠수함 보내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자국 군함이 쿠바 아바나 항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북방함대 소속 고르시코프 제독 호위함과 카잔 핵추진 잠수함, 카신 유조선, 니콜라이 치코 구조 예인선 등 4척이다. 러시아군은 17일까지 '쿠바 혁명군'과 함께 미사일을 활용해 600㎞ 타격 등을 훈련한다는 계획이다. 고르시코프 호위함은 해상과 지상 표적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 '치르콘'으로 무장하고 있다.

지난 12일 쿠바 아바나 시민들이 항구에 도착한 러시아 군함을 지켜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12일 쿠바 아바나 시민들이 항구에 도착한 러시아 군함을 지켜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가 미국 코앞에 있는 쿠바에 핵추진 잠수함 등을 보낸 것은, 최근 미국 등이 우크라이나에 서방 무기를 러시아 본토 타격에 쓸 수 있도록 허용한 데 대한 반발 격으로 해석된다. AFP통신은 "러시아는 쿠바·베네수엘라 등 동맹국에 주기적으로 군함과 전투기를 보내 훈련하고 있지만, 전투 능력이 강화된 핵잠수함을 미국의 인접국에 보낸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국무부는 "일상적인 방문"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미군 임무와 맞물려 러시아 군사 훈련이 강화됐지만, 핵무기를 실은 선박은 없어 직접적 위협은 아니다"라는 설명이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또한 이날 브리핑에서 "주의 깊게보고 있다"면서도 "러시아 군함은 부시, 오바마, 트럼프 등 전임 정부 때도 쿠바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