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K중기 중남미 수출 지원…멕시코서 ‘브랜드 엑스포’ 연다

중앙일보

입력

롯데가 13일부터 16일까지 멕시코시티에서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in 멕시코'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9월 자카르타에서 진행한 B2B 수출상담회에서 현지 유통기업이 상담하는 모습. 사진 롯데

롯데가 13일부터 16일까지 멕시코시티에서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in 멕시코'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9월 자카르타에서 진행한 B2B 수출상담회에서 현지 유통기업이 상담하는 모습. 사진 롯데

롯데가 국내 중소기업의 중남미 진출 지원에 나섰다. 롯데는 13일부터 오는 16일까지 멕시코시티에서 ‘2024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인 멕시코’를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 행사는 롯데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한 행사로 수출 상담회와 상품 전시회를 지원한다.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는 2018년 태국에서 처음 열렸으며 올해 13회를 맞았다. 중남미 국가에서 개최된 것은 처음이다. 2005년 중남미 국가 중 처음 우리나라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멕시코에서는 최근 K브랜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멕시코의 한류 동호회 회원 수는 2700만 명 이상으로 세계 2위다.

이번 엑스포에는 뷰티, 패션, 생활용품 분야 국내 중소기업 100개 사가 참가한다. 마스크팩과 클렌저, 떡볶이, 김 스낵 등 멕시코 시장 성공을 기대하는 47개 사가 현지 유통업체들과 일대일 수출 상담을 할 예정이다. 현지 1위 온라인 유통망인 ‘메르카도 리브레’도 상담회에 참가해 K브랜드의 멕시코 수출을 논의한다.

멕시코 일반 고객이 직접 참여 기업의 상품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15~16일 상품 판촉전에서 열리는 컬처 쇼, 쿠킹 클래스, 뷰티 컨설팅, 한식 체험존 등이다.

롯데 관계자는 “홈쇼핑과 마트·면세점·편의점 등 그룹 계열사가 힘을 합쳐 우수한 국내 중소기업의 상품이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상생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