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들 집단휴진 속속 동참…정부 "불법행위 엄정 대응"

중앙일보

입력

정부와 의대 증원 문제로 극한 대립을 빚고 있는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8일부터 집단 휴진을 밝힌 가운데 지난 12일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병원과 의대 캠퍼스 사이를 이동하고 있다. 김성태

정부와 의대 증원 문제로 극한 대립을 빚고 있는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8일부터 집단 휴진을 밝힌 가운데 지난 12일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병원과 의대 캠퍼스 사이를 이동하고 있다. 김성태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도하는 오는 18일 집단휴진에 '빅5'로 불리는 대형 병원을 비롯한 전국 의과대학 교수들이 가세하며 의료계 집단휴진 참여 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는 비상진료체계를 굳건히 유지하면서 불법행위에는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13일 밝혔다.

이한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총괄조정관(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의료계의 집단휴진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설득하는 한편 불법행위에는 엄정 대응할 것"이라며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한 비상진료체계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 피해신고지원센터로 적극 연락해주시면 정부와 지자체가 최선을 다해 보호하고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조정관은 "적정 치료 시기를 놓친 환자들이 얼마나 절박한 상황에 놓여있는지 누구보다 잘 아는 많은 의사들께서는 사람 살리는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켜주실 거라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모든 의사결정에 소중한 생명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의협이 예고한 오는 18일 집단휴진에 '빅5' 병원을 중심으로 전국 의과대학 교수들이 동참 의사를 밝히며 힘을 싣고 있다. 서울의대 교수들은 집단휴진 전날인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기로 했고, 연세의대 교수들은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예고했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대위는 소속 교수들이 의협 회원 자격으로 동참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가톨릭의대와 울산의대 교수 비대위는 의협의 휴진에 동참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18일 휴진에 '빅5' 교수들이 일제히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당일 동네 의원인 1차 의료기관부터 대학병원인 3차 의료기관까지 전체 의료전달체계가 '셧다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