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안전경영위원회 열어 중대재해 예방활동 강화

중앙일보

입력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12일(수) 오후 2시 울산 중구 본사에서 협력기업 및 외부 안전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제1차 안전경영위원회’를 열었다.

안전경영위원회는 안전분야 전문가 및 근로자 대표, 협력업체 등 안전당사자가 참여하는 안전경영분야 최고 심의·자문기구이다. 위원들은 동서발전의 상반기 안전관리 현황과 더불어 ‘잠깐! 5초만’ 안전캠페인 등 현장중심 중대재해 예방활동 실적과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동서발전은 정부의 산업안전보건정책 추진계획에 따라 안전문화 확산에 동참하고 지속적인 안전의식 제고를 위하여 전 사업장에서 ‘작업 전, 5초 동안 기다림 및 주위환경 둘러보기’로 안전사고를 방지하는 ‘잠깐! 5초만’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또한 작업 전 회사 고유 안전 구호 “내가 다치면서까지 해야 할 일은 단 하나도 없다”를 외치면서 개인 스스로 안전사고 예방을 생활화하는 안전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또한 화재안전예방법 시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발전소 내 소방, 위험물, 전기, 가스, 건축 분야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취약계층 및 근로자의 온열질환 예방활동을 추진하는 등 중대재해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창열 동서발전 안전기술부사장은 “현장의 최일선에서 수고하는 직원들과 협력기업 근로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안전관리 프로세스를 더욱 세심하게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모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재난안전보건 분야에서 기획재정부 주관 ‘공공기관 안전관리 등급제 평가’ 5년 연속 최고등급(2등급)을 달성과 고용노동부 주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우수기업상’을 수상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