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우 "마술로 로또 1등 번호 맞혔다가 고소당할 뻔"…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마술사 최현우. 사진 MBC 캡처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마술사 최현우. 사진 MBC 캡처

마술사 최현우가 공연 도중 로또복권 1등 당첨 번호를 맞혔다가 로또복권 운영사로부터 항의를 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최현우는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인터넷으로 마술 생중계 방송을 하던 중, 미리 구매한 로또 종이를 공개했는데 그게 1등이 됐다”고 밝혔다.

최현우는 지난 2015년 11월 21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었다. 이 방송은 당시 6만~7만명이 시청중이었다.

당시 최현우는 “로또 1등을 예언해보겠다”며 “로또 당첨 번호가 발표된 뒤 내가 이틀 전에 구매한 로또복권 용지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는 “로또 당첨 확률은 814만 5060만 분의 1로 번개를 세번 맞는 확률과 비슷하다”며 “‘최현우가 로또 운영사와 짰다’고 의심하는 분들 계실 텐데 절대 조작은 없다”고 강조했다.

2015년 11월 당시 최현우가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로또복권 1등 당첨 번호를 맞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아프리카TV 캡처

2015년 11월 당시 최현우가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로또복권 1등 당첨 번호를 맞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아프리카TV 캡처

이후 로또복권 당첨 번호 발표 시간이 돼 최현우는 677회차 로또 당첨 번호를 공개했다. 이어 자신이 미리 구매해 보관해뒀던 로또복권 용지를 꺼내 번호를 확인했는데, 그 복권에 1등 당첨 숫자 6개가 정확히 들어있었다.

이와 관련 최현우는 “공연 홍보를 위해 로또 번호를 맞힌 거라 큰 문제가 될 거라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로또 회사에서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고 떠올렸다.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마술사 최현우. 사진 MBC 캡처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마술사 최현우. 사진 MBC 캡처

최현우에 따르면 로또복권 운영사 측은 당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동시에 그의 공연장에 찾아와 1등을 맞힐 수 있었던 이유를 알려 달라고 했다.

이에 최현우는 로또복권 운영사 측에 “영업 비밀이라 말해줄 수 없다. 마술일 뿐”이라고 설명했고, 결국 로또복권 운영사 홈페이지에 최현우의 사과 영상을 올리는 것으로 사건은 마무리 됐다.

당시 1등 당첨 금액은 약 13억 5000만원이었다. 최현우는 ‘당첨금을 사용했느냐’는 질문에 “로또 회사와 약속이라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후 최현우는 로또복권 운영사 측으로부터 “로또 당첨 번호를 맞히는 건 괜찮지만 구매는 자제 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한다. 최현우는 지난 2021년 11월 20일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사전에 구매한 로또 복권 용지 없이 제990회 로또 당첨 번호 6개를 맞히는 마술을 보여준 바 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그 방 내 마누라 명의라고요?” 남편 황당케한 이혼남 고독사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2114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