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 동안 따릉이 12대 던졌다…CCTV 속 남성 수상한 행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여러 대가 성북천에 버려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따릉이를 서울 성북구 성북3교 아래에 버린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공개된 폐쇄회로(CC)TV에는 지난 12일 오전 4시쯤 성북3교따릉이 대여소 앞에서 한 남성이 일부러 자전거를 다리 아래에 던져버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검은색 옷을 입고 장갑까지 낀 남성은 갑자기 대여소에 세워져 있던 따릉이 한 대를 들더니 다리 아래로 던져버렸다. 이어 옆에 있던 자전거들까지 차례대로 산책로에 떨어뜨렸다.

옆을 지나가던 차들이 놀란 듯 멈칫했지만 이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투척을 이어나갔다. 그렇게 2분 동안 이 남성은 다리 위에 있던 총 따릉이 12대를 모두 던졌다. 그러고선 황급히 현장을 떠났다.

다리 아래로 떨어진 자전거 중 일부는 프레임이 완전히 분리될 정도로 망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9일에도 따릉이 여러 대가 하천에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두 사건이 동일범의 소행인지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