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턱밑' 쿠바에 러 핵잠수함 정박…미사일 타격 훈련도 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2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 항 인근에서 러시아 핵추진 잠수함 카잔호가 항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 항 인근에서 러시아 핵추진 잠수함 카잔호가 항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 군함이 카리브해에서의 연합훈련을 위해 12일(현지시간) 쿠바에 도착했다.

로이터통신은 러시아 관영 RIA통신을 인용해 핵추진 잠수함 카잔호와 호위함인 고르시코프 프리깃함 등 러시아의 함선들이 이날 오전 카리브해에 진입해 아바나 항에 입항했다.

아바나항은 미국 플로리다주 키웨스트의 미국 해군 비행장에서 불과 160㎞ 떨어진 곳이다. 러시아의 이러한 행보에는 미국에 자신들의 무력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러시아 군은 17일까지 쿠바에 머물려 쿠바 혁명군(군대 명칭)과 함께 미사일을 활용한 600㎞ 거리 타격 훈련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훈련을 위해 러시아는 핵추진 잠수함 카잔호를 비롯해 유조선과 예인선 등 총 4척으로 꾸려진 함대를 아바나로 보냈다고 쿠바는 밝혔다. 카잔호 역시 17일까지 아바나에 정박할 전망이다.

12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 항 인근에서 러시아 고르시코프 군함이 항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 항 인근에서 러시아 고르시코프 군함이 항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앞서 쿠바군은 관영 매체 그란마를 통해 “핵무기를 운반하거나 탑재한 선박이 아니기 때문에 주변 지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장병들은 쿠바에서 해군 참모총장을 접견하는 한편 역사적 유적지와 문화 시설 등을 방문한다고 쿠바 군은 부연했다.

쿠바·베네수엘라와 오랜 동맹 관계인 러시아는 주기적으로 두 나라 영해와 영공에 군함과 전투기를 보내 훈련을 시행했다.

알렉산더 모이 세예프 러시아 해군 총사령관은 “쿠바 입국은 장거리 캠페인 임부 중 하나일 뿐”이라며 “러시아의 국제 협력의 틀 안에서 수행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의 경우 장기간 작전을 벌일 수 있고, 전투능력이 강화된 러시아의 핵잠수함이 미국과 인접한 아바나에 머무는 것이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긴장이 지속되는 상황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일이라고 AFP통신은 짚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AP에 “일상적인 방문 활동”이라면서도 “우크라이나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을 지원하는 미군 임무과 맞물려 러시아 군사 훈련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