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증가 둔화에도…15~64세 고용률 첫 70%, 60대가 상승 이끌었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1면

고용률

고용률

5월 취업자 수가 1년 전과 비교해 8만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3년 3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의 증가 폭이다. 정부는 공휴일과 기상여건 등에 의한 일시적인 하락일 뿐, 고용 상황이 악화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실제 같은 달 15~64세 고용률은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12일 통계청의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 수는 2891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명 늘었다. 직전 달 취업자 수 증가 폭이 20만명대를 회복했으나 한 달 만에 다시 한 자릿수로 줄었다. 코로나19 영향이 한창일 때인 2021년 2월(-47만3000명) 이후 3년 3개월 만에 최소 증가 폭이다.

정부는 일시적인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5월의 경우 조사주간(12~18일)에 부처님오신날(5월 15일)이 포함돼 근로일수와 취업시간이 감소했고, 이로 인해 단시간 근로자 일부가 일시적으로 미취업자로 집계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그러나 내수 부진 여파라는 지적도 나온다. 산업별로 보면 내수 영향을 가장 밀접하게 받는 도·소매업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7만3000명이나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2월(7만6000명)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인구 대비 취업자 수를 나타내는 고용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15~64세)으로는 전년 동월 대비 0.1%포인트 오른 70.0%를 기록했다. 해당 수치가 70%를 넘은 건 1989년 1월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3.5%로 1년 전과 같았다. 연령별로 보면 30대(전년 동월 대비 1%포인트 증가)와 60세 이상(0.3%포인트 증가)에서 고용률 상승을 견인했다. 15~29세 청년층은 0.7%포인트 하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