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천명 바라보는 우즈 “아직 우승할 힘 남아있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타이거 우즈가 US오픈을 앞둔 12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골프장에서 연습라운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가 US오픈을 앞둔 12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골프장에서 연습라운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직 우승할 힘이 남아있다.”

4년 만의 US오픈 출전을 앞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9·미국)가 자신감을 나타냈다.

우즈는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골프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는 힘이 있다. 이제 해내는 것만 남았다”고 말했다.

우즈는 2021년 2월 교통사고 이후 많은 대회에 나오지 못했다. US오픈 출전도 2020년 대회가 마지막이었다. 그해 US오픈에선 2라운드까지 합계 10오버파 공동 90위에 머물러 컷 탈락했다.

올해 대회가 열리는 파인허스트 골프장도 낯선 코스는 아니다. 우즈는 2005년 이 코스에서 열렸던 US오픈에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2000년과 2002년, 2008년 US오픈에서 우승했던 우즈는 “파인허스트는 게임의 모든 측면, 특히 정신적인 부분을 시험하게 될 것이다”고 했다.

올 시즌 우즈는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시작으로 4월 마스터스와 5월 PGA 챔피언십에 출전했다. 이번 US오픈까지 메이저 대회에 3차례 연속으로 출전한다. 그가 메이저 3개 대회에 잇따라 출전하는 건 2020년 이후 처음이다.

교통사고 이후 체력이 눈에 띄게 떨어진 우즈는 “체력 훈련은 항상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PGA 투어는 “상대적으로 평평한 파인허스트의 지형과 대회 기간 예보된 따뜻한 날씨는 우즈에게 유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어느덧 지천명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지만, 우즈는 여전히 우승을 갈망하고 있다. 특히 올해 대회를 앞두고는 아들 찰리 우즈(15·미국)와 함께 연습 라운드를 하면서 의지를 불태웠다.

한편 로리 매킬로이(35·북아일랜드)는 US오픈 개막을 앞두고 이혼 소송 취하 소식을 알렸다. 지난달 아내 에리카(36·미국)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날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몇 주간 에리카와 나는 가족으로 함께 지내는 것이 가장 좋은 미래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다행히 우리는 서로 다른 점을 극복해냈고,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US오픈은 한국 선수들에게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대회가 끝나는 17일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2024 파리올림픽 출전 명단을 확정하기 때문이다. 파리올림픽은 국가별로 순위가 높은 선수 2명에게 출전권을 준다. 현재 기준으로 김주형(22)과 안병훈(33)이 각각 22위와 23위를 달리고 있다. 이어 임성재(26)가 30위다. 이들 3명은 US오픈에서 파리올림픽 진출 티켓을 놓고 마지막 경쟁을 벌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