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독수리들과 900승 날았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김경문

김경문

김경문(65) 한화 이글스 감독과 이승엽(47) 두산 베어스 감독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 전승 금메달 신화의 주역이다. 김경문 감독은 당시 국가대표 사령탑으로 선수단을 이끌었고, 이승엽은 4번 타자로  준결승전과 결승전에서 결정적인 홈런을 터트렸다. 예선 7경기 내내 부진했던 이승엽을 끝까지 4번 타자로 밀어붙인 김 감독의 뚝심과 믿음이 최고의 결실로 이어졌다.

그 후 16년 가까이 흐른 지난 11일, 베이징의 두 영웅은 서울 잠실구장 그라운드에서 KBO리그 감독으로 마주 섰다. 지난 3일 한화 사령탑에 오른 김경문 감독은 이날 6년여 만에 다시 잠실을 찾아 두산과의 첫 3연전을 시작했다.

이승엽 감독은 김 감독이 야구장에 도착하자마자 허리를 90도로 굽히고 한달음에 달려갔다. 김경문 감독도 한참 후배인 이 감독을 발견하고는 정중하게 고개부터 숙였다. 이 감독은 “김 감독님께는 늘 그저 감사한 마음뿐”이라며 “언제가 됐든 현역 감독으로 돌아오실 거라고 믿었다. 감독님을 보면서 많이 배우고 싶다”고 환영 인사를 전했다.

두산은 김경문 감독에게도 의미가 깊은 구단이다. 선수 김경문은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두산의 전신 OB에서 포수로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통산 10시즌 중 9시즌을 두산 소속으로 뛰었다. 김경문 감독은 또 2004년 두산 유니폼을 입고 프로 사령탑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2011년 6월 지휘봉을 내려놓을 때까지 7시즌 반 동안 정규 시즌 960경기를 지휘하면서 512승을 쌓아 올렸다. 김 감독이 기록한 통산 승수의 57%가 두산 시절 나왔다. 김 감독은 “두산은 내게 잊지 못할 팀”이라며 “여전히 두산 구단과 팬들께 감사한 마음을 잊지 않고 있다”고 했다.

지난 11일 잠실에서 벌어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감독 통산 900승을 달성한 김경문 한화 감독(오른쪽)이 꽃다발을 들고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지난 11일 잠실에서 벌어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감독 통산 900승을 달성한 김경문 한화 감독(오른쪽)이 꽃다발을 들고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이날 한화가 6-1로 승리하면서 김경문 감독은 프로 감독 통산 900승 고지를 밟았다. 김응용(1554승)·김성근(1388승)·김인식(978승)·김재박(936승)·강병철(914승) 감독에 이은 역대 여섯 번째 위업이다. 통산 성적은 1707경기 900승 31무 776패(승률 0.537)다. 두산에서 512승, NC에서 384승, 한화에서 4승을 거뒀다.

김경문 감독은 올 시즌 안에 KBO리그 감독 통산 승수 4위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15승을 추가하면 강병철 감독, 37승 이상을 올리면 김재박 감독을 각각 추월한다. 한화와 3년 계약을 했기에 재임 기간 안에 김응용·김성근 감독에 이어 역대 세 번째 통산 1000승 감독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래도 김 감독은 “내 900승은 전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그는 “900승을 달성해서 기쁜 이유는 오직 한 가지, 선수들이 부담을 털어버렸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감독은 “나도 내 900승을 신경 쓰지 않는데, 선수들은 괜히 의식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 빨리 1승을 채우길 바랐다”며 “지난 주말 (3연전을 1무 2패로 마친 뒤) 1승이 얼마나 귀한지 다시 한번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김 감독은 또 “나보다는 우리 선수들이 더 칭찬받아야 하고, 더 주목받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감독 생활을 오래 하면 승리는 자연스럽게 쌓인다. 내 개인 기록은 지금 팀에 큰 의미가 없다. 한화가 5강에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매 경기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베테랑 선수들이 솔선수범해서 팀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코치진의 노력에도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