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5월 CPI 3.3%↑, 예상치 하회…금리 인하 초록불 켜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월가 예상치보다 소폭 낮게 나타났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내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 노동통계국은 5월 CPI가 전년 대비 3.3% 올랐다고 발표했다. 4월 3.4%보다 낮아졌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조사한 경제분석가들의 예상치 3.4%를 하회했다. 전월 대비로 따지면 상승률은 0%로, 역시 전문가 예상치인 0.1%보다 낮았다. 변동성이 큰 식료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 대비 3.4% 올라 4월(3.6%)에 비해 둔화됐다. 이는 2021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전월 대비로는 0.2% 상승했다.

물가가 둔화 흐름을 나타내면서 Fed의 연내 금리 인하 전망에도 초록불이 켜졌다. 하지만 여전히 뜨거운 고용 시장은 걱정거리다. 5월 실업률이 4%로 오르기는 했으나 비농업 부문 신규 일자리 수가 전월 대비 27만2000개 늘어 전문가 전망치(19만개)를 웃돌았다. 오는 7월 첫 금리 인하를 전망해온 JP모건체이스와 씨티그룹은 5월 고용 보고서 발표 이후 7월 금리 인하론을 폐기했다.

CPI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주거비 상승률이 잡히지 않은 것도 Fed에겐 부담이다. 지난달 주거비는 전월 대비 0.4%, 전년 대비 5.4% 상승했다. 4월 각각 0.4%, 5.5%와 비슷한 수준이다. WSJ은 "미국 주택 임대료 상승률이 기대만큼 둔화하지 않으면 Fed의 금리 인하 막을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신규 임대료의 상승세는 꺾이는 분위기다. 부동산 시장조사업체 코어 로직이 집계한 미국 단독주택 임차료는 지난 2022년 전년 대비 14% 올랐으나, 올해 3월에는 3.4%로 하락했다. 하지만 CPI는 기존에 체결된 임차계약을 주거비 지수에 반영하기 때문에 신규 임대료 변화를 지수에 반영하는 데 시차가 있다. 글로벌 부동산 운용사 브릿지인베스트먼트그룹은 "주거 인플레이션 수치는 정점을 지났지만 실제 데이터보다 물가 지표에서 둔화 속도가 더딘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12일 오후 9시 50분 기준 Fed가 오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동결할 확률은 29.7%로, 하루 전 47.2%에 비해 17.5%포인트 내렸다. 인하할 확률은 61.9%로 하루 전 46.8%보다 15.1%포인트 올랐다. 당장 13일 새벽에 있을 6월 FOMC에선 금리를 동결할 확률이 99%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