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탄 루게릭 환자 "죽더라도 조폭 같은 의사에 의지 안 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앞에서 열린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주최 휴진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암 환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앞에서 열린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주최 휴진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암 환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중증질환자들이 서울대병원 교수들에게 휴진 철회를 요구하며 집단행동에 대한 고소·고발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에는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 한국다발골수종환우회, 한국폐암환우회 등 6개 단체가 속해있다.

회견에서는 무기한 휴진을 선언한 의대 교수들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28년째 루게릭병 투병 중인 김태현 한국루게릭연맹회장은 휠체어에 탄 채로 “의사들의 행동은 조직폭력배와 같다”며 “죽을 때 죽더라도 학문과 도덕과 상식이 무너진 의사 집단에게 의지하는 것을 포기하겠다”고 했다. 정부에는 “법과 원칙에 입각해 의사집단의 불법 행동을 엄벌해 달라”고 촉구했다. 변인영 한국췌장암환우회장은 무기한 휴진을 선언한 교수들에게 “당신들이 지켜야 할, 살릴 수 있는 환자가 죽어가고 있다”며 “4기 환자들을 호스피스로 내몰고 긴급한 시술을 2차 병원으로 미루고 항암과 수술을 연기했다”고 했다.

대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과 법적 대응의 필요성도 언급됐다. 김성주 한국중증질환연합회 회장은 “(서울대병원 교수진은) 무엇이 중하고 덜 중한지를 따져 의료 현장으로 돌아오고, 환자·국민과 눈 맞추고 대화해야 한다”며 “지금까지는 고소·고발을 생각해본 적이 없지만, 만약 환자들이 지속적으로 얘기를 하면 (단체 차원에서) 검토할 생각이 있다”고 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업무개시 명령은 실효성이 없어 환자에게 도움되지 못했다”며 “또 다시 의료공백으로 환자들이 아무것도 못 하고 고통받지 않게 강제성과 (의사들의) 책임, 처벌 규정이 포함된 법 제·개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