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자식 잃은 부모 이기려 드는 정권, 결코 오래 못 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민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민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지난해 7월 순직한 해병대 채상병의 모친이 사고 1주기를 앞두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쓴 편지와 관련해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하면서 특별검사 도입을 재차 다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상적인 국가라면 진상 규명으로 억울한 청년 병사의 넋을 달래고 유가족과 전우들을 위로했어야 마땅하다”며 “그러나 채상병 1주기가 다가오는 지금까지 진상 은폐에 혈안이 된 비정한 권력은 청년 병사를 두 번 세 번 죽이고 유가족의 상처를 헤집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헤아릴 수 없는 슬픔으로 하루하루를 버텨내고 계실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무거운 다짐의 말씀을 함께 올린다”며 “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특검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내고 사고의 책임을 철저히 따져 묻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에도 다시금 촉구한다. 애끓는 단장(斷腸)의 고통에 공감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의 길에 동참하라”며 “우리 장병들에게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게 해달라는 어머님의 호소를 더는 거부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식 잃은 부모를 이기려 드는 정권은 결코 오래갈 수 없다”며 “먼저 보낸 아이를 추모하며 여생을 보내고 싶다는 국민의 소박한 바람에 국가가 응답해야 한다”고 했다.

채상병 모친은 이날 해병대사령부에 편지를 보내 “원인과 진실이 꼭 밝혀져 저희 아들 희생에 대한 공방이 마무리되고 이후에는 우리 아이만 추모하면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를 부탁한다”며 다음 달 1주기 전 수사 종결을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