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음식에 실 넣고 "환불해달라"…이 커플에 당한 업주만 50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부산에서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뒤,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다고 속여 수십차례 환불 받은 20대 커플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음식점에서 상습적으로 환불을 받아온 20대 커플 A·B씨를 사기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 1건과 진정서 2건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부산 연제구 거주지 일대 음식점에서 배달 음식을 시켜 먹고 난 후 "음식에서 실이 나왔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수법으로 수십차례 음식값을 돌려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의 범행은 한 식당 사장이 지난 3월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사연을 올리면서 발각됐다.

식당 사장 C씨는 지난해 11월 부산의 한 도시락 배달 가게에서 직원으로 일하던 중 한 손님으로부터 음식에서 실이 나왔다는 이유로 환불 요청을 받았다.

이로부터 약 2개월 뒤 배달 전문 음식점을 새로 열게 된 C씨는 한 배달 손님이 "아침부터 음식에 실이 나와 기분이 나쁘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전화를 받았다. 배달지를 확인해보니 이전에 환불을 요구했던 손님의 주소지와 같았다.

해당 글을 본 업주들은 "나도 당했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 커플에게 피해를 본 업주는 50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1인당 피해 금액은 2인 음식값 정도이고, 식사부터 후식(디저트)까지 피해를 본 음식점 종류도 다양하다"며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수 있어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