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원자력연구원과 '소듐냉각고속로(SFR)' 상용화 협력

중앙일보

입력

11일 서울 종로구 계동의 현대건설 본사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과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왼쪽)이 ‘민관합작 소듐냉각고속로 개발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건설

11일 서울 종로구 계동의 현대건설 본사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과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왼쪽)이 ‘민관합작 소듐냉각고속로 개발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민관합작 소듐냉각고속로(SFR) 개발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서명식에는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차세대 원자로인 SFR 관련 개발사업 ▶국내외 실증사업 ▶수출 기반 상용화 및 수출에 대한 상호 독점적 사업 참여 ▶공동연구 및 지식재산권(IP) 기술이전 등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

SFR는 열 중성자를 이용하는 경수로와 달리 고속 중성자를 이용해 핵분열을 일으키고 물이 아닌 액체 소듐(나트륨)을 냉각재로 사용하는 원자로다. 제4세대 원자로의 핵심 노형으로, 사용한 핵연료를 재활용해 우라늄 이용률을 향상하고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의 양을 대폭 줄일 수 있는 등 경제성·지속성·안전성 등이 뛰어나 차세대 원전으로 주목받고 있다.

양사는 앞서 2022년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경수로형 SMR(소형모듈원자로), 비경수로형 SMR인 용융염원자로(MSR), 원전 해체, 원자력 활용 수소 생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에너지 안보의 기반을 확립하는 것은 물론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에너지 신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