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이 움직이지를 않네요” 동물들도 지친 대구 폭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12일 대구 달성공원의 인기 동물인 불곰이 물웅덩이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12일 대구 달성공원의 인기 동물인 불곰이 물웅덩이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곰이 움직이지를 않네요. 더운가 봅니다.”

이른 무더위에 전국에 폭염특보가 확대되고 있다. 이어지는 폭염에 사람들은 물론, 동물들도 숨을 헐떡이거나 움직임이 더 느려졌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대구·경북 지역 동물들은 특히 더 지친 기색이 역력해 보였다.

12일 오전 11시께 대구 달성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벤치에 앉아 더위를 식히며 휴식을 취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지면의 열기가 뜨겁게 올라오며 동물을 구경하는 이들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간간이 양산을 쓴 시민이나 소풍을 온 아이들만이 오갈 뿐이었다.

얼룩말과 같이 더운 곳에서 주로 서식하는 동물들도 사육사가 설치해놓은 그늘막에 가만히 서 있거나 눈을 감으며 더위를 잊으려는 듯했다.

달성공원 인기 동물인 에조 불곰은 우리 한쪽에 마련된 작은 물웅덩이에서 꼼짝을 하지 않았다. 커다란 팔로 더위를 내쫓으려는 듯 물장구를 치기도 했다.

달성공원 관계자는 “폭염이 찾아와서 그늘막과 물웅덩이를 설치했다”며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에는 얼음과자도 동물들에게 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12일 더위서 움직이지 않고 있는 대구 달성공원 불곰. 연합뉴스

12일 더위서 움직이지 않고 있는 대구 달성공원 불곰. 연합뉴스

더위를 피하려 지하철역을 찾는 발길도 이어졌다.

이날 찾은 대구도시철도 반월당역 광장에는 삼삼오오 모여 휴식을 취하는 시민들로 붐볐다.

부채질하거나 벽에 등을 기대 잠을 청하는 어르신들도 보였다.

70대 남성 정모씨는 “요즘같이 더운 날에 있기에 딱 좋다”며 “볕도 안 들고 서늘해서 더위 피하러 온 노인들끼리 수다도 떤다”고 웃었다.

다른 70대 남성 A씨도 “간밤에 더워서 한숨도 못 잤는데 올여름에는 여기에 자주 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경북 구미·고령·성주·칠곡·김천·상주·의성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물을 충분히 마시고 격렬한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10일 산책 나온 반려견이 대구 중구 김광석 빛 길에 설치된 쿨링포그에서 나오는 물 입자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시스

10일 산책 나온 반려견이 대구 중구 김광석 빛 길에 설치된 쿨링포그에서 나오는 물 입자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시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