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짓수 국대 될래" 사고에 쓰러진 17세…생명 살리고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뇌사상기기증으로 1명의 생명을 살리고 떠난 박유현(17)군.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뇌사상기기증으로 1명의 생명을 살리고 떠난 박유현(17)군.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주짓수 국가대표가 되어 메달을 따는 게 꿈이었던 10대 소년이 뇌사장기기증으로 1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9일 부산대학교병원에서 박유현(17)군이 간장을 기증했다고 12일 밝혔다.

박군은 지난달 16일 집으로 돌아가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가족들은 박군 몸의 일부라도 이 세상에 남아 더 오래 살게 하고 싶은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경남 창원에서 3남 중 첫째로 태어난 박군은 활달하고 외향적인 성격으로 모든 일에 적극적이고 다정다감한 아이였다고 한다.

어릴 적부터 운동을 좋아해서 5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웠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는 주짓수를 배우기 시작해 지역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를 목에 걸 만큼 실력자로 성장했다.

그는 태극마크를 달고 아시안 게임에 나가 메달을 따는 꿈도 키웠다.

박군의 아버지는 "유현아, 하늘나라에 가서는 여기에서 못다 핀 꿈 다 펼쳐. 항상 자신감 있게 최고라고 생각하던 네가 늘 그립고, 자랑스럽구나. 다음 생에도 아빠, 엄마의 아들로 태어나줘서 끝까지 함께 행복하게 지내자. 사랑하고 보고 싶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