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출신 유아라, 암 투병 고백 "긴급 수술 후 회복 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유아라. 유아라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유아라. 유아라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유아라(32)가 암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유아라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잘 지내셨죠? 진짜 죽은 줄 알고 계시는 분들도 많은 것 같아서”라고 적었다.

그는 “제가 예전부터 자주 피곤하고 컨디션이 많이 안 좋았던 적이 참 많았다. 우연한 계기로 검사를 하다가 암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이어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고 긴급으로 악성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약도 먹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지금은 많이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유아라는 “알고 있는 사람은 알고 있지만, 저랑 연락이 잘 안된다고 많이 서운해하시는 분들도 많으셔서 혼자 속앓이 많이 했다”고 했다. 또 “지인 분들, 그리고 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 부디 이해를 해주신다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올해까지는 최대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열심히 컨디션을 회복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도 아프지 마시고 항상 건강 조심, 더위 조심하시라. 소식 자주 자주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1992년생인 유아라는 지난 2012년 걸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해 ‘비너스’, ‘차 마실래?’, ‘난 예술이야’ 등의 곡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2014년 유아라는 팀을 탈퇴해 연기자로 전향, 드라마 ‘엄마가 뭐길래’(2012), ‘황금 무지개’(2013~2014), ‘연금술사’(2015) 등에 출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