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무기한 휴진' 논의...의협 주도 하루휴진도 참여 움직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한 환자가 쉬고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한 환자가 쉬고있다. 연합뉴스

서울대 의대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빅5병원 중 한곳인 아산병원 소속 울산대 의대 교수들도 무기한 휴진 여부를 투표로 결정하기로 했다. 전국 각 병원과 의대 교수들은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정한 하루 전면휴진(18일)에도 대부분 동참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울산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오후 총회를 열고 무기한 휴진 방안을 논의했다. 울산대 의대는 빅5 병원 중 한 곳인 서울아산병원과 울산대병원·강릉아산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두고 있다. 전국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장인 최창민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18일은 의협의 결정대로 어차피 (전면휴진을) 하는 것이다. 여기에 무기한 휴진을 포함해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내일이나 모레쯤 투표를 통해 (무기한 휴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연세대 의대 비대위도 무기한 휴진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세대 의대 한 교수는 “아직 찬반 투표에 부치자는 단계는 아니지만 서울대와 같은 방향(무기한 휴진)으로 갈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협의회 비대위는 정부가 전공의에게 내린 행정명령을 취소하지 않으면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행정명령 취소가 아닌 철회를 결정했는데, 이것이 미복귀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의 여지를 남겼다는 이유에서다.

의료계 관계자는 "각 대학이나 병원마다 분위기가 조금씩은 다르다"면서도 "서울대 비대위의 결정이 다른 대학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수도권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무기한 휴진에 대한 목소리가 내부적으로 논의되는 곳이 적지 않다"고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 응급실 앞에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 응급실 앞에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40개 의대가 속한 전국의대교수협의회(전의교협)은 앞서 의협이 결정한 하루 전면휴진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이미 밝힌 상태다. 각 의대·병원 교수들은 이날 회의를 개최해 휴진 참여 방법과 절차를 논의했다. 의료계에 따르면 이날 11곳 이상의 대학이 18일 휴진 참여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교수 비대위는 의협이 정한 전면휴진에 참여하는 교수들은 휴가를 내고 진료를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이틀간 진행된 설문에서 응답자의 3분의 2 이상이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는 것이 비대위의 설명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참여하지 않거나 일정이 촉박해 참여하기 어렵다는 교수들(3분의 1 미만)도 있기에 일괄적인 휴진은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고려대의료원 교수 비대위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10일과 오늘(11일) 이틀 동안 진행된 투표 결과 우리 교수진은 오는 18일 전면 휴진에 참여할 것"이라며 "90% 이상의 교수진이 향후 의협 주도하에 단일대오로 의료사태 대응에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어 "후배들을 지키기 위해, 나아가 다음 세대의 건강권을 수호하고 폭발적인 의료 부담을 줄여나가기 위해, 헌법이 보장하는 직업 선택의 자유와 집회 결사의 자유를 지켜나가기 위해 의료계가 한목소리로 정당한 주장을 하는 것임을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성모병원 등 전국 8개 수련병원을 두고있는 가톨릭 의대는 12일 회의를 통해 18일 휴진 참여·지속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전의교협은 전국 각 대학의 휴진 참여 상황을 공유하기 위해 12일 정기총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전의교협 관계자는 “의협의 전면 휴진에 참여하는 것은 이미 결정된 사안이지만 각 대학과 병원의 사정을 감안해 자체적인 논의를 하고 있다"면서 "총회에서는 대학별로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