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훈 회장 “자본금 60조로 증액 시급…부산이전 설득 이어간다 "

중앙일보

입력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산은법 개정을 통해 법정자본금 한도를 (현재의 2배인) 60조원으로 증액하는 게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다.”

취임 2주년을 맞은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의 말이다. 그는 11일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추진 과제로 자본확충을 꼽았다. 증자가 필요해진 건 산은이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산업에 100조원 규모의 지원사격 청사진(리바운드 프로그램)을 그리고 있어서다.

강 회장은 “정부의 '첨단전략산업 육성 기본계획'에 따르면 민간 기업은 2027년까지 550조원 이상의 설비 투자를 계획 중”이라며 “(이중) 산은은 100조원 규모의 정책 자금을 공급한다면 (전 산업에 걸쳐) 80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4만명의 고용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산은은 지난달 정부가 발표한 ‘반도체 생태계 종합지원 방안’에서 17조원 상당의 자금 공급도 맡았다. 강 회장은 “후속 조치로 반도체 장비 등 반도체 생태계 전반에 걸쳐 국고채 금리 수준의 저리 대출을 할 수 있도록 17조원 규모의 반도체 설비 투자 특별 프로그램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산은의 청사진에 발목을 잡는 건 10년째 30조원으로 묶인 자본금 한도다. 현재 자본금은 26조원으로 반도체 산업 지원을 위한 증자 예정액 등을 고려하면 한도가 2조원도 남아있지 않다는 게 산은의 설명이다.

강 회장은 “100조원 규모의 정책자금 투입(리바운드 프로그램)과 함께 산은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10조원의 자본 확충이 필요하고, 자본금 한도는 60조원 수준으로 증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안전한 실탄(자금)을 마련할 방법으로 정부 배당을 유보하는 방안도 고려해볼 수 있다는 의지도 밝혔다. 강 회장은 “매년 4000억~5000억원 정도를 정부에 배당하는데 3년 정도 배당을 유보하면 자본금이 1조5000억원 쌓이고, 15조원 정도 대출 여력이 생긴다”고 했다. 지난해 2조5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둔 산은은 역대 최대인 8781억원의 배당금을 정부에 지급했다.

강 회장이 취임 때부터 주력한 ‘본점의 부산 이전’도 중점 과제로 꼽혔다. 그는 “22대 국회 정무위원회가 구성되는 대로 정부와 함께 (부산 이전을 위한 산은법 개정 관련) 국회 설득을 하겠다”며 “부산 이전은 대통령이 여러 차례 언급한 국정과제로 포기할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산은법 개정 전에 실질적인 이전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남부권투자금융본부 신설, 호남권투자금융센터 등 조직 개편을 계획 중이다.

한편, HMM 매각에 관련해선 재매각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강 회장은 “최근 매각 계획이 결렬된 이후 (새롭게) 협의 상황은 없다”면서 “재매각이 추진된다면 정부와 해운 정책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매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