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호국보훈의 달 맞아 보훈 어르신 400여명 초청해 마당극 공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현대차 노사는 11일(화) 울산시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 대강당에서 보훈 대상자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5,500만원을 울산 지역 9개 단체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보훈 대상자 어르신 400여명을 초청해 마당극 관람을 무상 제공하는 ‘문화나눔 행복한초대’ 행사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 노사 관계자를 비롯해 (오른쪽 다섯번째)김불식 울산시보훈단체협의회장, (오른쪽 여섯번째)오세걸 울산사회복지협의회장, (오른쪽 여덟번째)이순희 울산보훈지청장 등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노사는 11일(화) 울산시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 대강당에서 보훈 대상자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5,500만원을 울산 지역 9개 단체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보훈 대상자 어르신 400여명을 초청해 마당극 관람을 무상 제공하는 ‘문화나눔 행복한초대’ 행사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 노사 관계자를 비롯해 (오른쪽 다섯번째)김불식 울산시보훈단체협의회장, (오른쪽 여섯번째)오세걸 울산사회복지협의회장, (오른쪽 여덟번째)이순희 울산보훈지청장 등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노사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 유공자를 비롯한 보훈 대상자를 위해 문화 나눔 행사를 열고 사회공헌기금을 기탁했다.

현대차 노사는 11일(화)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보훈 대상자 어르신 400여명을 초청해 마당극 관람을 무상 제공하는 ‘문화나눔 행복한초대’ 행사를 개최했다.

‘문화나눔 행복한초대’는 울산 시민 각계 각층을 대상으로 단순 물품 지원이 아닌 문화 경험과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현대차 울산공장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행사에는 현대차 노사 관계자를 비롯해 오세걸 울산사회복지협의회장, 이순희 울산보훈지청장, 김불식 울산시보훈단체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날 공연은 전래동화 ‘심청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풍자 해학극 ‘청아청아 내 딸 청아’가 약 1시간 진행됐으며, 즐거운 관람을 위해 떡과 식혜 등 간식이 지급됐다.

공연에 앞서 현대차 노사는 보훈 대상자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5,500만원을 울산 지역 9개 단체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이 기금은 전몰군경미망인회, 전몰군경유족회, 무공수훈자회, 광복회, 상이군경회, 월남전참전자회, 특수임무유공자회, 고엽제전우회, 6.25참전유공자회 등 9개 보훈 단체 활동비와 저소득 보훈 가족 지원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차 노사는 2008년부터 17년째 보훈 단체 및 가족을 지원해왔으며 누적 금액은 약 8억 6,900만원에 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위해 희생하시고 헌신하신 분들을 초청하여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며, “국가에 이바지하신 어르신들께 이번 기회가 정서적 힐링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