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과 분쟁’ 백현, 콘서트서 “욕심 없다…팬들과 의리 지킬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엑소 백현이 지난 4월 15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리모와’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엑소 백현이 지난 4월 15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리모와’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전속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그룹 엑소의 백현이 심경을 밝혔다. 엑소의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의 대리인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SM의 부당행위를 지적하며 정산근거 자료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백현은 이날 홍콩 아시아월드 서밋에서 열린 ‘2024 백현 아시아 투어 론스달라이트 인 홍콩’ 콘서트에서 “내가 마음먹은 대로, 생각하는 대로 여러분들과 많이 만나고 싶고 순수하게 그런 마음 밖에 없다”라며 “여기 있는 사람들이라도 알아주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언제나 지금 모습 그대로일 것”이라며 “시간이 지나도 여러분들 앞에서 강아지처럼 꼬리를 흔들고 있지 않겠나, 그 모습이 저다, 여러분들한테 죄송하다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사실 회사를 설립한 이유가 우리 팬들 더 많이 만나고 제 꿈을 좀 더 펼치기 위함이었고, 우리 팬들한테 언제나 가까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사실 이제는 큰 꿈이 없다, INB100이라는 회사가 어떤 회사가 되고 싶냐면 엄청나게 큰 회사가 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또 “그런 욕심도 없고, 저는 그냥 저를 사랑해 주는 우리 팬들을 위해서 의리를 지킬 거고, 앞으로 더 가까이서 제 마음대로 여러분들과 함께 더 많은 방식으로 소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첸백시를 대리하는 이재학 변호사는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M이 합의 조건으로 제안해 INB100(소속사)에 보장한 음반·음원 수수료율 5.5%를 불이행하고 있다”며 “아티스트에게는 개인 활동이나 개인 음반 발매·콘서트·광고 등으로 올리는 매출의 10%를 요구하는 부당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SM은 멤버들의 정산 근거 자료를 제공하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SM은 입장문을 내고 “이 모든 사건의 본질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MC몽과 차가원 회장 측의 부당한 유인(탬퍼링. 계약 종료 전 사전 접촉)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오래전부터 MC몽과 차가원 회장 측은 당사와 전속계약이 유효하게 체결된 여러 아티스트에게 접근해 왔다. 이후 첸백시 측은 유효하게 체결한 재계약을 무효화하고자 갖은 트집을 잡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 “당사와 첸백시와의 전속계약은 현재도 유효하다”며 “개인 법인을 통해 개인 활동을 하는 것을 허용하는 한편, 첸백시는 개인 법인 매출의 10%를 지급하는 등으로 합의서에 스스로 날인했다”고 강조했다.

SM은 “본인들의 사익 추구를 위해 전속계약에 이어 합의서까지 무효라는 주장을 되풀이하는 첸백시의 행동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법과 원칙을 통해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법원을 통해 첸백시 측의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