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기내식, 상식적으로 尹과 김정숙 누가 더 많이 먹겠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여권에서 제기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과 호화 기내식 의혹을 두고 "상식적으로 김 여사가 많이 드실지 윤석열 대통령이 많이 드실지 한번 상상해 봐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10일 채널A 유튜브 채널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그거(순방 비용) 까는 순간 보수진영의 대 탈주극이 시작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의 순방 비용과 관련한 의혹도 같이 제기될 경우, 국민의힘에 역풍이 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거(기내식 수의계약 내용) 까서 문제가 되려면 윤 대통령의 전용기 비용보다 특별하게 김 여사의 전용기 비용이 많아야 한다"며 "상식적으로 김 여사가 많이 드실지 윤 대통령이 많이 드실지 한번 상상해 봐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유로는 "(식대 부수비용의 측면에서) 아무래도 여러 사람이 있다 보면 고가의 주류를 곁들일 수도 있고, 그러면 술을 누가 더 잘 드시냐를 봐도 골치 아플 수 있다. 김 여사가 주류를 많이 즐긴다는 얘기는 못 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대한항공이 위탁받은 부분에 대해서 6000만원의 기내식 비용이 과다한가를 따져야 하는데, 상식적으로 대한항공이 과연 대한민국 정부를 등쳐먹을 의사가 있겠느냐"라고 반문하며 "그런 게 아니라면 대한항공과 문재인 정부가 결탁했다고 해야 하는데, 지금 보수 진영은 다 뛰어넘고 '김정숙 여사가 너무 많이 먹었다, 식탐이 많다는 것으로 갔다' 이런 수준의 주장으로 대체 누구를 공격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 의원은 김 여사의 기내식 수의계약보다 윤석열 정부의 수의계약을 공개했을 때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더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022년 대통령실 공사를 수의계약한 '다누림건설'을 언급하며 "국회 절대다수가 야권인 상황 속에서 김정숙 여사에게 1의 피해를 주려고 때렸다가 (야권이) 윤석열 정부의 수의계약 다 파헤치면 정권 무너질 수 있다. 윤 대통령이 100의 피해를 보는 이런 무식한 돌격을 왜 하냐"고 꼬집었다. '다누림건설'은 용산 대통령실 리모델링 공사에 참여한 업체로, 당시 야권에서 신생업체가 수의 계약으로 선정 된 것에 대한 특혜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지난 8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항공이 기내식 수의계약한 게 이상해 보이는 사람들은 마땅히 ‘다누림건설’이 대통령실 공사를 수의계약한 것을 이상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기내식, 대통령실, 관저 공사 수의계약을 다 까자"고 적었다.

앞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2018년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때 대한항공과 체결한 수의계약(2억3670만원 규모) 가운데 기내식비가 6292만원이었다며 '외유성 순방'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은 김 여사 인도 순방 의혹을 수사하는 이른바 '김정숙 종합 특검법'을 발의하기도 했다.

이에 문 전 정부 주요 인사들은 당시 기내식 비용 상세 내역도 공개하며 "김 여사의 실제 식사비는 총 105만원으로 전체 기내식 비용의 4.8%에 해당한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