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美 핵무기 수 늘릴 경우 우리도 대응할 것…대화는 열려있다”

중앙일보

입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미국이 핵무기 배치 수를 늘릴 경우 러시아도 핵 교리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자하로바 대변인은 스푸트니크 통신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미 지난 7일 핵 교리에 대해 모든 것을 이야기했다면서 “(핵 교리를) 수정할 필요가 있다면 일부 수정이 채택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7일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본회의에서 핵무기 사용 조건을 명시한 핵 교리를 수정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이 공개적인 자리에서 핵무기를 거론한 날 미국에서도 핵무기에 대한 언급이 나왔다.

프라나이 바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군비통제·군축·비확산 담당 선임보좌관이 7일 러시아, 중국, 북한 등 적국 핵무기 궤도에 변화가 없다면 몇 년 뒤 현재 배치된 핵무기 숫자를 늘려야 할 시점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디 보좌관의 발언에 대해 자하로바 대변인은 “우리는 어느 누구와의 어떤 대화도 중단하지 않았다”며 “우리에게 대화를 촉구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우리는 대화를 거절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미국이 협상을 거부할 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도 협상을 거부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7일 푸틴 대통령은 지금은 핵무기를 사용할 상황이 아니며 우크라이나에 승리하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러시아가 유럽에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미국이 유럽을 도와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일부 유럽 국가들의 적대적인 발언이 증가하는 상황에 대한 질문에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유럽에 보복 공격을 가해도 미국이 핵 교전에 참여할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드미트리 수슬로프 모스크바 고등경제대 교수는 타스 통신에 “이 상황에서 미국이 러시아를 상대로 세계 핵전쟁을 촉발하고 유럽을 지키기 위해 희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은 절대적으로 옳다”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