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대통령 기쁨도 잠시…멕시코 여성 정치인 또 피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멕시코 대선에서 승리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이 지난 3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의 조칼로광장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멕시코 대선에서 승리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이 지난 3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의 조칼로광장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멕시코에서 200년 헌정사 첫 여성 대통령이 선출돼 여성의 정치력이 크게 향상됐다는 평가가 나온 지 일주일도 채 안 돼 여성 정치인 두 명이 피살됐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멕시코 게레로주(州) 틱스틀라에서 자택을 나서던 시의원 에스메랄다 가르존이 집 앞으로 찾아온 무장한 남성들의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에스메랄다 가르존 시의원. 사진 가르존 페이스북 캡처

에스메랄다 가르존 시의원. 사진 가르존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3일에는 미초아칸주 코티하의 여성 시장 욜란다 산체스 피게로아가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시의원 에스메랄다 가르존은 우파 주요 야당인 제도혁명당(PRI) 소속으로 틱스틀라 시의원에 당선돼 시의회의 형평성·젠더 위원회를 이끌었다. 현지 당국은 성명을 통해 사건을 조사하고 용의자들을 찾기 위해 현장에 경찰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욜란다 산체스 피게로아 코티하 시장. 사진 피게로아 시장 페이스북

욜란다 산체스 피게로아 코티하 시장. 사진 피게로아 시장 페이스북

피게로아 시장과 가르존 시의원 사건 모두 이달 2일 대선에서 좌파 집권당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의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후보가 첫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남성 우월주의 문화가 강한 멕시코에서 새 역사를 썼다는 평가가 나온 뒤 일어났다.

로이터는 가르존 시의원이 소셜미디어 계정에 “두려움 없이 투표하라”는 글을 올리는 등 이번 선거에서 집권당인 모레나 후보들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멕시코 대선 뒤 멕시코시티의 한 거리 모습. AP=연합뉴스

멕시코 대선 뒤 멕시코시티의 한 거리 모습. A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