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상자 열고 실망"…하다하다 레고 짝퉁까지 만든 北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월간 화보 ‘조선’ 2024년 6월호에 실린 ‘조립식 놀이감’ 광고. 연합뉴스

월간 화보 ‘조선’ 2024년 6월호에 실린 ‘조립식 놀이감’ 광고. 연합뉴스

북한이 레고(LEGO)를 베낀 블록 형태의 장난감을 만들어 판매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조선화보사가 펴낸 대외선전용 월간 화보집 ‘조선’ 6월호 말미에는 ‘보통강 상명 놀이감 생산소’가 제작한 ‘조립식 놀이감’ 광고가 실렸다.

광고에는 냉전 시대 소련군이 생산한 MIG-25와 외형이 닮은 전투기, 1930년대 이후 하늘에서 찾아보기 어려워진 복엽기, 장갑차와 같은 군수품 모형이 실렸다. 우주 개발을 향한 북한의 관심을 반영한 듯 로켓과 발사대, 관제소를 본뜬 듯한 모형도 보인다.

광고 속 사람 모형을 보면 레고에서 생산하는 2등신 사람 모형과 유사한 모양을 하고 있다. 그러나 블록이 많이 들어가는 발사대와 같은 모형에서는 정교하지 못한 만듦새가 드러난다.

북한의 짝퉁 ‘레고’ 생산은 이전에도 언론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앞서 지난 2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에 관광을 다녀온 한 러시아인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리야 보스크레센스키는 3박 4일간의 북한 관광을 마치고 8살짜리 아들을 위해 기념품으로 북한제 장난감을 사 왔다. 상자에는 유인 우주비행선 조립식 놀이감’이라고 적혀 있다.

보스크레센스키는 “아들이 선물을 받고 처음에는 기뻐했지만, 상자를 연 순간 실망했다”며 조립 설명서가 엉망이었고 조각 색상도 실제 색상과 달랐다고 전했다. 또 “연결 부분이 형편없어서 아들이 혼자 끼울 수 없을 정도였다”고 했다.

이 제품 상자 우측 상단에는 ‘상명’이라는 회사명이 적혀 있는데, 붉은 네모 바탕에 검고 노란 테두리를 두른 둥그런 글씨체는 레고사 로고와 닮았다.

RFA는 레고사가 자신들이 해당 제품을 디자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며, “북한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조립형 장난감 ‘레고’를 본뜬 제품을 무단 생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2월 16일 저녁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을 맞아 평양 시내에서 열린 공연 소식을 전했다. 이 가운데 아이를 대동한 한 관객이 들고 있는 풍선에는 한국 인기 애니메이션 '슈퍼 윙스'의 캐릭터 '호기'와 '아리'가 보였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2월 16일 저녁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을 맞아 평양 시내에서 열린 공연 소식을 전했다. 이 가운데 아이를 대동한 한 관객이 들고 있는 풍선에는 한국 인기 애니메이션 '슈퍼 윙스'의 캐릭터 '호기'와 '아리'가 보였다. 연합뉴스

북한이 외국 제품의 디자인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에는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에 등장하는 캐릭터 ‘랏소 베어’가 그려진 티셔츠가 조선중앙통신이 발행한 봄철피복전시회 사진에서 발견됐다.

조선중앙TV가 지난 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촬영한 평양 시내에서는 한국 애니메이션 캐릭터 ‘출동! 슈퍼윙스’가 그려진 풍선이 화면에 잡혔다.

이밖에도 북한은 한국의 초코파이를 따라 ‘쵸콜레트 단설기’를, 불닭볶음면을 따라 ‘매운 닭고기 맛 볶음국수’를 만들기도 했다. 해외 명품 브랜드인 샤넬과 버버리를 따라 한 가방, 미국 운동화 브랜드 나이키를 흉내 낸 제품도 생산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