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0조원 보인다" SMR 뭐길래…지자체 서로 거점 경쟁 가열

중앙일보

입력

한국수력원자력은 황주호 사장이 지난 4월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서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와 원자력 수소 생산 등 기술 혁신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소형모듈원자로(SMR) 설비가 설치된 발전소 조감도. 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은 황주호 사장이 지난 4월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서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와 원자력 수소 생산 등 기술 혁신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소형모듈원자로(SMR) 설비가 설치된 발전소 조감도. 연합뉴스

전국 지자체가 개발도 되지 않은 소형모듈원자로(SMR)를 유치전에 나섰다. SMR 시장이 앞으로 천문학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면서다. 특히 최근 정부가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전기본)에 SMR 1기를 신규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포함하면서 각 지자체는 ‘SMR 거점’이 되기 위한 경쟁은 더욱 가열되고 있다.

SMR은 한 용기에 원자로를 비롯해 주요 설비를 일체화한 설비다. 작고(Small), 공장에서 부품을 생산해 현장에서 조립(Modular)해 건설할 수 있는 300㎿ 이하급 원자로(Reactor)다. 기존 대형원자로 주요 기기와 냉각시스템을 한 용기에 넣어 제작한다. 대형 원전보다 건설 기간이 짧고 비용도 절약되며 수요지 인근에 건설할 수 있다.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담긴 SMR

지난달 31일 전력수급기본계획 총괄위원회가 발표한 제11차 전기본에는 대형 원전 3기와 SMR 1기를 짓는 내용이 담겼다. SMR 도입 계획이 전기본에 들어간 것은 처음이다. 2034∼2035년에 걸쳐 모듈별로 건설을 마치고 운영을 개시한다는 계획이다.

제11차 전기본 발표 후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곳은 대구시다.

기존 원전 대비 SMR 장점. 자료 한국원자력연구원·한국수력원자력

기존 원전 대비 SMR 장점. 자료 한국원자력연구원·한국수력원자력

대구시는 이달 중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군위첨단산업단지에 SMR을 건설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전망이다. 대구시는 SMR 건설을 통해 2029년 개항 예정인 대구통합신공항과 군위첨단산단 운영에 필요한 전기 상당 부분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한수원은 아직 SMR 입주와 관련해 정해진 것은 없다는 태도다. 한수원은 지난 5일 “SMR 건설 추진을 위해서는 부지 적합성, 환경영향, 냉각수 공급 방안 등 여러 가지 요건을 확인하는 절차를 수행해야 한다”며 “현재 개발 중인 SMR 건립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대구시와 협력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대구·경주·창원 SMR 산업 유치전

국내 SMR 시장에서 가장 앞선 지자체는 경북 경주시다. 경주시는 지난해 3월 SMR 국가산단 최종 후보지로 확정됐다. 2030년까지 경주 문무대왕면 일원에 150만㎡ 규모의 SMR 국가산단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가운데)이 지난해 3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정부의 SMR(Small Modular Reactor·소형모듈원자로) 국가산업단지 유치 성공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주 시장은 "산업단지 유치에 힘을 모아주신 시민들과 모든 공직자들에게 다시 한번 더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뉴스1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가운데)이 지난해 3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정부의 SMR(Small Modular Reactor·소형모듈원자로) 국가산업단지 유치 성공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주 시장은 "산업단지 유치에 힘을 모아주신 시민들과 모든 공직자들에게 다시 한번 더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뉴스1

경주시가 연구용역을 통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SMR 국가산단을 통해 유발되는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7300억원, 부가가치유발 효과 3410억원, 취업유발효과 5399명에 달한다. 산단 조성 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면 생산유발효과 6조7357억원, 취업유발효과 2만 2779명에 이를 전망이다.

경남도와 창원시도 SMR 시장에 뛰어들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월 경남도와 창원시를 SMR 로봇활용 제작지원센터 구축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는 SMR 상용화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기술 확보가 어려운 중소·중견 원전업체의 첨단 제조공정 기술 도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2028년까지 4년간 국비 97억원 등 총 323억원을 들여 성산구 남지동 창원국가산단 확장구역에 약 5800㎡ 규모의 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로봇을 활용한 자동화 기술·공정 개발, 시제품 생산, 전문인력 양성 등을 지원한다.

경남도가 지난 3일 도청에서 글로벌 SMR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SMR 제작지원센터 건립 업무협약을 했다. 박완수 경남지사 등 협약에 참여한 10개 기관·기업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도가 지난 3일 도청에서 글로벌 SMR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SMR 제작지원센터 건립 업무협약을 했다. 박완수 경남지사 등 협약에 참여한 10개 기관·기업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처럼 각 지자체가 일찌감치 SMR 시장에 뛰어든 건 무궁무진한 잠재력 때문이다. 세계원자력협회는 지난해 8조5000억원 규모였던 SMR 시장이 2035년 64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상용화 사례 없어…“가능성 열렸다”

문제는 실현 가능성이다. SMR 개발에서 가장 앞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도 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이 없다. 그만큼 기존 원전을 대체할 수 있을 만큼 시장성과 안정성을 갖춘 SMR 개발이 어렵다는 뜻이다. 반대로 전 세계에서 아직 SMR 상용화에 성공한 국가가 없어 시장 점유 가능성도 열려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정범진 한국원자력학회장은 지난달 20일 열린 미래형 원전 포럼에서 “지금 SMR 시장의 상황은 오리무중(五里霧中)이자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와 같다. 전 세계 90개 SMR 개발 업체가 서로 경쟁하고 있고 그중에 어느 곳이 이길지 모른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을 걷기 위한 리더십과 국민 지원”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